아카마이는 봇에서 발생한 악성 로그인 시도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월간 약 32억이, 5-6월에는 이보다 30% 증가했으며,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6월 말까지 8개월 동안 총 300억 건이 넘게 발생했다고 밝혔다.


1일 아카마이코리아(대표 손부한, www.akamai.co.kr)가 ‘아카마이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Akamai 2018 State of the Internet / Security Credential Stuffing Attacks report)’을 발표했다.


악성 로그인 시도는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으로 인해 발생한다.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이란 해커가 봇넷을 체계적으로 이용해 유출된 로그인 정보를 다른 웹 공간 로그인에 시도하는 공격으로 주로 은행과 이커머스 기업의 로그인 페이지를 표적으로 한다. 여러 서비스와 계정에 동일한 로그인 정보를 사용하는 고객이 많기 때문이다.


포네몬 연구소(Ponemon Institute)의 ‘크리덴셜 스터핑으로 인한 비용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크리덴셜 스터핑으로 인해 기업은 수 백만에서 수 천만 달러의 손실을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카마이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는 아카마이가 크리덴셜 스터핑 시도를 차단한 2가지 사례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면서 이 공격의 심각성을 보여준다.


첫번째 사례는 포춘 500대 기업(Fortune 500)에 포함되는 한 금융 서비스 기관의 사례다. 이 금융 서비스 기관의 사이트는 보통 일주일에 700만 건의 로그인 시도가 일어나는데 공격자가 봇넷을 사용해 48시간 동안 850만 건의 악성 로그인 시도를 발생시켰다. 2만 개 이상의 디바이스가 이 공격에 사용됐고 분당 수백 건의 요청을 전송했다. 아카마이는 이 공격과 관련된 트래픽의 약 1/3이 베트남과 미국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했다.


두번째 사례는 올해 초 한 신용 조합에서 확인된 ‘로우 앤 슬로우(low and slow)’ 공격이다. 3개의 봇넷이 이 기관의 사이트를 공격하면서 악성 로그인 시도가 갑자기 증가했다. 이 기업은 공격 규모가 큰 봇넷에 주의를 기울였지만 실제로는 매우 천천히 신중하게 침투를 시도한 봇넷이 훨씬 더 위험했다. 


마틴 맥키 아카마이 수석 보안 전문가 겸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 수석 편집자는 “아카마이는 연구를 통해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 방법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규모가 큰 공격부터 조용히 진행되는 로우 앤 슬로우 공격까지 다양한 방법이 사용되고 있다. 여러 공격이 동시에 한 고객을 향할 때 특히 위험하다. 복합적인 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전문 지식과 툴이 없으면 가장 위험한 크리덴셜 공격에 쉽게 당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