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 포럼 서울 2017 전경a.jpg


레드햇(www.redhat.com)의 2일 고객 및 파트너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업계 최대 오픈소스 기술 연례 행사인 ‘레드햇 포럼 서울 2017’를 성황리 개최하고 최신 기술, 업계동향, 혁신 사례·인사이트 등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레드햇 포럼 2017’의 주제는 지난 5월 보스톤에서 열린 ‘레드햇 서밋 2017’부터 이어온 ‘개개인이 혁신에 미치는 영향(The Impact of Individual)’으로, 모든 산업 분야에서 미래를 향해 한 발 앞서가며, 오픈소스를 활용해 변화를 주도하고 혁신을 이룬 개개인에 주목했다.


또한 고객 및 파트너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의 혁신을 가속화하고 각종 IT 도전과제들을 해결하는 오픈소스 기술을 강조하고 오픈소스 업계의 동향, 성공 사례 및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레드햇 함재경 지사장과 레드햇 아태지역 총괄 수석 부사장 디르크 피터 반 리우벤(Dirk-Peter van Leeuwen)의 기조연설을 통해 레드햇 비즈니스 및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소개하고 최신 오픈소스 기술에 대해 설명했다.


총 2개의 트랙, 19개의 세션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데브옵스, 컨테이너 등 IT업계의 최근 트렌드와 오픈소스를 성공적으로 도입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논의 등을 진행했다.


아울러, ‘레드햇 이노베이션 어워드(Red Hat Innovation Awads)’도 함께 진행됐다. ‘레드햇 이노베이션 어워드’는 오픈소스를 통해 IT 도전과제를 해결하고, 혁신을 가속화해 보다 높은 민첩성 및 효율성을 확보한 고객에게 수여된다.


이날 시상식에서 ‘국가정보자원관리원(NIRS)’은 IT 도전과제들을 성공적으로 해결하고 디지털 혁신을 통해 비즈니스 가치를 효과적으로 전달한 점을 인정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에, ‘신한금융그룹’은 레거시 IT 환경에서 선도적으로 디지털 시대의 비즈니스 파트너로써 성공적으로 전환한 점을 인정하는 IT 최적화 부문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국레드햇 함재경 지사장-1-.jpg


한국레드햇 함재경 지사장은 “한국레드햇은 기업들의 비즈니스 혁신을 위해 지속적으로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오픈소스 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며 “이번 국가정보자원관리원과 신한금융그룹과 같은 레드햇 솔루션을 통한 성공 사례를 필두로 앞으로도 더욱 많은 국내 기업들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고 비즈니스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