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조명 기업 시그니파이코리아(www.signify.com)가 다가오는 신학기를 겨냥해 눈이 편안한 ‘필립스 LED 학습용 스탠드’ 제품 3종을 제안한다.


인간의 신체는 스무 살 전후까지 성장하지만 눈의 경우 만 7~8세에 대부분 결정된다. 하지만 현재 청소년들의 눈 건강은 심각한 수준이다. 실제로 교육부가 발표한 ‘2018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시력이상으로 분류되는 맨눈 시력 0.7 이하인 학생은 절반 이상인 53.7%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시력은 다른 신체 부위와 달리 한 번 나빠지면 다시 회복하기가 어려워 어릴 때부터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시그니파이코리아는 아이들의 눈 건강을 걱정하는 학부모들의 고민을 덜고자 균일한 밝기로 눈의 피로를 감소시키고, 근시를 진행시키는 깜빡임 현상 없이 눈을 편안하게 하는 ‘필립스 LED 학습용 스탠드’ 제품 3종을 선정했다.


필립스_LED 학습용 스탠드-아이케어파이.할리.로봇 플러스.png

▲ 필립스 LED 학습용 스탠드들-(좌측부터)아이케어파이, 할리, 로봇 플러스


시그니파이코리아가 새롭게 제안한 ‘필립스 LED 학습용 스탠드’ 3종은 아이컴포트(Eye Comfort) LED 제품으로, 국제 전기 기술 관련 표준규격인 IEC(국제전기기술위원회)가 주최한 광생물학적 안전성 평가에서 최고 등급(Exempt)을 취득했다. 광생물학적 안전규격은 조명기기에서 발생하는 자·적외선과 청색광 등이 피부·눈·망막 등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판단해 결정하는 국제표준규격이다.


‘필립스 LED 학습용 스탠드’ 3종은 ‘필립스 아이케어파이(iCarePie)’, ‘필립스 할리(Halley)’, ‘필립스 로봇플러스(RobotPlus)’다. '필립스 아이케어파이(iCarePie)’는 프리미엄 시력 보호 스탠드로, 스마트 광센서 자동조절시스템으로 주변 환경의 밝기 상태를 측정해 최적의 밝기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40분이 지나면 사용시간 대비 눈의 피로지수가 매우 빨리 증가한다는 EENT 공동연구의 결론에 따라 40분마다 휴식 알림 서비스를 제공해 눈의 피로지수 상승을 방지했다.


이 가운데, ‘필립스 할리(Halley)’는 스탠드 제품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유형을 4가지(휴식/컴퓨팅/독서/공부)로 나누고 터치형 컨트롤 버튼을 적용해 유형에 따라 적절한 조명 밝기를 손쉽게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LED 광원의 빛 분출 앵글을 효과적으로 컨트롤하는 허니콤 마이크로프리즘 어레이(HoneyComb microprism array)를 갖춰 균일하고 부드러운 빛을 선사한다.


‘필립스 로봇플러스(RobotPlus)’는 필립스의 최신 특허 기술인 ‘루프 프리즘(ROOF-PRISM)’이 적용된 시력보호 스탠드다. ‘루프 프리즘’은 눈부심을 최소화하기 위해 임의의 반사광을 필요한 방향으로 수집하는 역할을 한다. 이와 더불어 눈부심을 최소화한 광 분배와 밝기를 제공하는 ‘돔 렌즈’ 모듈을 탑재해 책상 너비에 맞춰 균일하고 부드러운 빛을 분배한다.


시그니파이 동북아지역 총괄사장인 강용남 대표는 "시그니파이코리아가 새롭게 제안하는 ’필립스 LED 학습용 스탠드’ 3종은 장시간 학업 및 스마트폰 과다 이용 등과 같은 생활 학습 환경의 변화로 해가 갈수록 저하되는 청소년들의 시력 보호를 위해 선정했다”면서 “최적의 학습 조명 밝기를 선사하고, 균일한 밝기로 눈의 피로를 감소시키는 ‘필립스 LED 학습용 스탠드’ 3종을 통해 필립스 LED만의 빛 품질을 경험해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