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민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png


가민은 자사의 하이브리드 스마트워치 ‘비보무브 럭스’와 ‘비보무브 스타일’이 독일 ‘iF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커뮤니케이션’ 및 ‘프로덕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프로덕트,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콘셉트, 서비스, 인테리어, 건축 등 총 7개 부문에서 디자인, 혁신성, 기능성 등을 종합 평가해 매년 시상한다. 이번 어워드에는 7,300여 개의 디자인이 출품돼 치열한 수상 경쟁을 벌였다.


가민의 ‘비보무브 럭스’와 ‘비보무브 스타일’은 하이브리드 스마트워치로, 시곗바늘이 있는 전통적인 아날로그 시계 디자인에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를 숨겨놓은 것이 특징이다. 화면을 두 번 가볍게 터치하면 스마트 시계모드가 활성화되며 이때 시곗바늘은 직관적인 이해를 돕는 인디케이터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휴대폰과 연동하면 전화 및 메시지, 소셜미디어 업데이트 알림, 일정 확인 등 다양한 알림을 시계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심박수 및 산소포화도 측정, 바디 배터리 에너지 모니터링, 스트레스 추적 기능, 체내 수분측정 기능 등 고급 헬스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하며, 달리기, 근력운동, 요가 등 다양한 스포츠 앱이 내장되어 있어 운동 기록 관리 및 효과적인 운동을 도와준다.


가민코리아 스코펀 린(Scoppen Lin) 지사장은 “비보무브 럭스와 비보무브 스타일은 스마트워치인 동시에 정장 차림에도 잘 어울리는 패션 워치 역할도 수행해 기능과 스타일을 모두 겸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