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은 인하대병원에서 제로페이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2일부터 인하대병원에서 제로페이를 통해 진료비, 약제비 등을 결제할 수 있다. 제로페이로 결제할 경우, 소비자들에게는 소득 공제 혜택을, 인하대병원은 수수료(2~3%대의 카드수수료 대비 낮은 수수료율) 부담을 낮출 수 있다.


별도 앱 설치 없이 기존에 사용하던 은행앱(15개) 및 간편결제앱(11개) 내의 제로페이 바코드 혹은 QR코드를 스캔하여 결제가 가능하다.


사용 가능한 앱은 계속 추가되고 있다. △스마일페이 △비즈플레이 △SK Pay △유비페이 △레일플러스 △핀트 등의 앱이 12월 중으로 제로페이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현재 네이버페이, 케이뱅크, 머니트리, 티머니, 페이코, 체크페이 등에서 제로페이로 첫 결제시 1000원 이상을 결제하면 1000원을 페이백 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이번 인하대병원의 제로페이 도입을 통해 소비자들이 실제 제로페이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더 넓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제로페이 사용자들의 편의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