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JTBC.png


‘예능 치트키’ 김신영이 이계인 패러디송을 선보이며, 웃음꽃과 함께 다이어트 성공기를 공유했다.


5일 방송예정인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김신영은 개인기를 한껏 뽐내 눈길을 끌었다. 생활 콩트의 달인답게 ‘전국팔도 아주머니’ 개인기는 물론, 함께 출연한 이계인마저 포복절도하게 만든 ‘이계인 패러디송’을 불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김신영은 ‘원조 먹방여신’답게 과거의 먹성을 공개했다. 그는 “대패삼겹살은 62인분, 피자는 24조각까지 먹어봤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계인은 “진짜냐, 믿을 수가 없다”며 ‘팩트체크’에 나섰는데, 김신영은 “내 아버지가 증인”이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다이어트를 단생한 비화도 공개했다. 이유는 “살기 위해서!”.
다이어트를 한 지 7년이 됐다는 김신영은 “옛날에 양말을 신으려면 꼭 누워야만 했다”며, “(건강 등을 위해) 혹독한 다이어트를 한 결과, 38kg 감량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김신영의 개인기와 다이어트 사연은 5일 밤 9시 30분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