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덕_토니.JTBC_.jpg


7년째 절친 동거인으로 거듭난 토니와 김재덕이 후배 아이돌 방탄소년단을 극찬했다.


23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신구(新舊)최고의 아이돌 ‘핫(H,O.T)젝(젝스키스)소년단(방탄소년단)’이 출연한다.


‘핫젝소년단’은 등장과 동시에 방송 최초로 세대를 뛰어넘는 스페셜 무대를 선보였다. 조상급 아이돌 H.O.T, 젝스키스와 최고 대세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합동 무대에 현장에 있는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이날 방송에서는 토니와 김재덕이 라이벌 그룹 시절의 에피소드를 털어놓기도 했다. 토니와 김재덕은 “우리 그룹 사이보다도 팬분들끼리 라이벌 의식이 대단했다”며, “함께 스케줄이 있는 날에는 팬들끼리 싸우는 일도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팬들의 싸움을 직접 목격한 적도 있었지만, 차마 말릴 수 없었던 사연을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김재덕은 “한 팬이 피를 흘리며 다가와, 싸움에서 이겼다고 자랑한 적도 있었다”며 당시의 상황을 실감나게 전했다.
 

한편, 함께 출연한 방탄소년단 진, 지민은 “데뷔 당시 H.O.T와 젝스키스의 음악이 많은 영향을 끼쳤다”며, “대선배들과 함께 자리에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팬심을 고백했다. 그러자 토니와 김재덕은 “예전부터 지켜봤지만 방탄소년단은 정말 성공할 수밖에 없는 친구들”이라며 역으로 극찬해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제는 밝힐 수 있는 세기의 라이벌, H.O.T와 젝스키스의 팬심 대결과 ‘핫젝소년단’의 합동 무대가 공개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23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