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_양태오-1-.jpg

 

인테리어 디자이너 양태오 대표는 31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진행된 ‘올림푸스 OM-D E-M10 Mark II(이하 E-M10 Mark II)’ 기자간담회에서 “예술적인 직업을 갖고 있는 분들에게 어울리는 아름다운 카메라”이라고 강조했다.

 

양태오 태오양 스튜디오 대표는 E-M10 Mark II 사용 소감을 통해 ”OLED 전자식 뷰파인더는 실내∙외 촬영 시 촬영된 결과물을 꼼꼼히 확인하는 과정에서 매우 유용했다”면서 “후면 LCD를 터치하면 바로 초점이 맞춰지는 터치 AF 기능은 작은 소품 세팅 촬영이 많은 분들에게 매우 편리할 것 같고, 카메라 디자인 자체도 예술적인 직업을 갖고 있는 분들에게 어울리는 아름다운 카메라”라고 밝혔다.

 

올림푸스_양태오-.jpg

 

올림푸스의 ‘E-M10 Mark II’은 지난해 호평을 받았던 OM-D E-M10의 후속모델로, 최근 스마트폰 보급으로 자리 잡은 사진의 일상화 트렌드에 발맞춰, 작고 가벼운 바디에 휴대성과 화질, 디자인까지 갖춘 고성능 카메라로 고객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또한 ‘E-M10 Mark II’은 ▲정밀 촬영을 위한 5축 손떨림 보정 시스템, ▲시야율 100%의 236만 화소 OLED 전자식 뷰파인더(EVF), ▲초당 8.5프레임의 고속연사 ▲4K 화질의 타임랩스 촬영 기능 ▲14종의 아트필터 ▲동조속도 1/250초의 고기능 내장 플래시 ▲다양한 앵글로 촬영이 가능한 고화질의 틸트형 터치 액정 모니터 등이 지원된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