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번째-밀레 G 7000 시리즈 식기세척기.png


밀레(Miele)가 독일 빌레펠트에 위치한 자사 공장에서 2천만 번째 식기세척기를 생산했다고 23일 밝혔다. 밀레가 맨 첫 식기세척기를 출시한지 90년 만의 일이다.


2천만 번째로 생산한 식기세척기는 IFA 2018에서 최초로 선보인 ‘G 7310 SC Clst’ 모델이다. 국내에는 미출시된 G 7000 시리즈는 세제 자동 투입 기능인 오토도스(AutoDos)와 밀레가 단독으로 특수 개발한 파워디스크(PowerDisk)를 탑재한 획기적인 제품이다.


식기나 커틀러리의 종류에 관계 없이 빈틈 없는 세척이 가능하도록 새로운 3D 멀티플렉스 트레이도 탑재했다. 높이 조절이 가능해 여러 종류의 수저와 나이프, 국자, 작은 에스프레소 컵까지 편리하게 배치할 수 있다. 또한, 경첩이 달린 스파이크, 추가 홀더, 실리콘 받침 등을 다양하게 탑재해 부피가 큰 식기부터 깨지기 쉬운 와인 잔까지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배치 가능하다.


이와 같은 혁신이 가능했던 데에는 지난 90년의 역사가 있다. 1929년, 밀레는 유럽 최초로 전기를 이용한 식기세척기를 출시했다. 그릇용과 수저용 두 개의 바스켓을 갖춘 원형의 금속 식기세척기는 당시 높은 가격으로 인해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구매력이 있는 상류층 소비자들은 이미 가정부가 있어 설거지에 대한 걱정을 하지 않았기 때문.


밀레 식기세척기가 본격적으로 일반 가정에서 인기를 얻기 시작한 것은 1960년 모터 구동식 자전거를 생산하던 밀레 빌레펠트 공장을 식기세척기 생산 공장으로 용도 변환하면서부터다. 빌레펠트 공장에서 밀레는 애벌 세척부터 건조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자동 가동할 수 있는 식기세척기를 개발했다. 이후, 1978년에는 세계 최초로 마이크로컴퓨터 컨트롤 및 센서를 탑재해 물과 전기 소모량을 크게 줄였다. 이를 전신으로 현재 밀레 식기세척기는 식기의 양은 물론 오염도와 공급되는 물의 경도까지 측정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다.


수년 동안 가장 일관성 있게 집중하고 있는 분야는 단연 친환경 기술이다. 최소한의 물과 전력만을 소비하면서도 사용자의 편리함과 최고 수준의 세척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연구 및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독일 최고 권위의 소비자 기관 ‘슈티프퉁 바렌테스트(Stiftung Warentest)’에서 진행한 다양한 기준에서 밀레가 차지하고 있는 순위만 봐도 이에 대한 성과를 짐작하게 해준다. 실제로, 국내에서 가장 최근에 출시된 밀레 식기세척기 G 6000 에코플렉스의 경우 오토센서 세척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최소 6.5L의 물만으로 14인분의 식기를 세척할 수 있다. 6.5L는 싱크대를 단 한 번 가득 메울 수 있는 정도의 적은 양이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