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의자’ 구매자 대다수가 안마의자의 메디컬 효과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디프랜드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20세 이상 남녀 500명(바디프랜드 등 안마의자 보유자)을 대상으로 ‘안마의자 사용 후 효능 평가’를 실시한 결과다.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안마의자 사용 후 ‘피로회복이 됐다(81.4%)’, ‘기분이 좋아지고 정신적인 활력이 생겼다(71.8%)’, ‘목, 어깨, 허리 등 통증이 줄었다(66.8%)’, ‘정신적 스트레스가 줄었다(48.6%)’, ‘잠이 잘 오고 불면증이 개선됐다(41.8%)’ 순으로 평가했다.


이 외에도 각 신체의 붓기가 잘 빠졌다(31.2%), 음식 섭취 후 소화가 촉진됐다(30.0%), 기억력, 집중력 등 두뇌 인지기능이 개선됐다(23.2%), 음주 후 숙취가 빨리 해소됐다(20.6%), 군살이 붙지 않는 등 몸매가 좋아졌다(19.4%), 피부가 좋아졌다(17.4%) 등 의견이 이어졌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바디프랜드는 고객 개개인에 최적화된 마사지는 물론 의료기기 이상의 만족감을 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궁극적으로 자사의 헬스케어 제품을 통해 고객들이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만들어 나가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