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S Virtual X 기술 로고.png


엑스페리 코리아(대표 유제용)는 LG전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DTS의 다채널 서라운드 사운드 기술인 DTS Virtual:X(DTS 버추얼:X)를 TV로는 세계 최초로 LG의 최신 울트라 HD TV 제품에 탑재했다고 밝혔다.


‘DTS 버추얼:X(DTS Virtual:X)’ 기술은 TV, AVR, 사운드 바 등을 위한 프리미엄 오디오 후 처리(Post-Processing) 사운드 솔루션으로, 수평적인 사운드에 ‘높이(height)’를 더해 상하, 좌우, 앞뒤를 아우르는 입체적인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구현한다.


이에 따라 2018년형 LG 울트라HD TV 사용자들은 가정 내에서 별도의 추가 스피커 설치 없이 기존 2채널의 스피커에서도 극장과 같은 몰입형 오디오를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최신 LG 울트라HD TV 모델은 2월부터 한국 시장을 시작으로 중동, 유럽, 일본 등에 순차적으로 판매된다.


‘DTS 버추얼:X’ 기술은 최대 7.1.4(11.1채널)의 입력 소스를 지원하여 다양한 프리미엄 컨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해주며 가상 사운드 높이(Height), 가상 서라운드, 베이스 향상, 멀티-밴드 하드리미터(Multi-band HardLimiter) 등 여러 기능을 제공한다.


유제용 엑스페리 코리아 대표는 “LG전자와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DTS의 혁신적인 사운드 기술을 최신 울트라HD TV제품에 적용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DTS 사운드가 앞으로도 홈 엔터테인먼트의 가능성을 무한 확장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더욱 편리한 환경에서 풍부한 사운드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손원일 팀장은 ” TV분야에 있어서도 생생하고 몰입감 넘치는 입체적인 사운드는 홈 엔터테인먼트의 질을 결정 짓는 중요한 요소”라며 “이번 기술 협력을 통해 앞으로 소비자들은 DTS Virtual:X™가 적용된 LG전자 울트라HD TV에서 최상의 홈 엔터테인먼트를 경험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