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에어(대표 메흐멧 알티녹)가 미세먼지 노출에 취약한 어린이들의 호흡기 건강을 지키고자, 연내 전국의 어린이집, 보육시설 등에 총 500대의 공기청정기를 후원한다.


블루에어는 국내 공식 수입원인 코스모앤컴퍼니(대표 안성덕)를 통해, 푸르니 보육지원재단과 협약을 맺고, 어린이집의 환경개선을 위한 시설 지원을 확대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에 따라 서초, 분당, 수지 등 다양한 지역의 푸르니 어린이집에 총 100대의 공기청정기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각 시설별로 전문 엔지니어를 파견해, 보육 시설 내 공기질 상태를 점검하고 공기청정기 가동 전후의 상태를 확인해 주는 실내 공기질 측정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블루에어는 향후 추가 400대의 공기청정기를 캠페인의 취지에 적합한 단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세부적인 대상을 선정, 빠른 시일 내에 순차적으로 후원할 예정이며 올해 내 총 500대의 기증 절차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블루에어_500대 공기청정기 기증.jpg


블루에어는 2017년부터 각종 어린이 시설에 공기청정기 기증을 통해 ‘맑은 공기 아이 사랑’ 캠페인을 전개해 왔다. 지난해 캠페인을 통해 블루에어의 제품이 전달된 곳은 약 40여 개의 보육 시설에 이른다.


블루에어 본사에서도 국내에서 시작된 ‘맑은 공기 아이 사랑’ 캠페인의 목적 및 중요성에 주목, 연내 해당 캠페인을 세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조나스 홀스트 블루에어 아시아 지역 담당 이사는 “본사 조사 자료에 따르면, 공기 오염은 인간의 건강뿐 아니라, 각종 음식, 기후변화에도 영향을 미치며 매년 7백만 명 이상의 조기사망을 야기하고 있다. 블루에어는 깨끗한 공기는 곧 인권이라는 기업의 오랜 철학에 따라 특히 한국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보육시설에 깨끗한 공기를 후원하며, 보다 많은 사람들이 청정 공기에 노출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블루에어는 올 초 열린 UN 포럼에 제안 주체로 참가, 점점 심각해지는 공기 오염에 대한 근본적인 대안 마련을 촉구하며, 전 세계의 인식 개선과 실질적 참여를 끌어낼 수 있도록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로 “깨끗한 공기(Clean Air)”를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