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의 신작 웹게임 ‘골든랜드’가 신규 서버 ‘엘리자베스’를 오픈한다.

 
지난 9월 28일 서비스를 시작한 골든랜드는 게임의 인기 증가에 따른 신규 유저들의 요청으로 인해 기존 ‘아담스’, ’레오나르도’ 두 개 서버 외에 ‘엘리자베스’서버를 새롭게 추가하게 되었다.

 

골든랜드 신규 서버 오픈.jpg

 
오는 11월 30일까지 ‘엘리자베스’ 서버 유저들을 대상으로 신규 서버 오픈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영주 레벨이 25이상이 되면 ‘황금의 땅, 서커스 유랑단’ 퀘스트를 받을 수 있고, 퀘스트를 완료하면 ‘스페셜영웅’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랭킹 탈환전, 연맹 가입 이벤트 등으로 인기몰이를 지속할 예정이다.

 
골든랜드(gl.plaync.co.kr) 윤성진 사업팀장은 “골든랜드 앱이 출시 한 달 만에 다운로드 4만 건을 돌파하는 등 유무선 연동 웹게임의 성공사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저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여 더 많은 즐거움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골든랜드는 지난 10월 14일 언제 어디서나 게임 내 도시 건설과 급여수령, 퀘스트 확인, 병력 모집 등이 가능한 아이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출시한 바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