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대표 김기영)는 자사의 게임포털 <한빛온>에서 웹게임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자체 서비스를 비롯해 채널링 서비스까지 다양한 게임을 선보이겠다는 것이다.

 

가장 먼저 서비스를 시작하는 게임은 더파이브인터렉티브가 제작한 <대제국>이다.

 

<대제국>은 4개의 국가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싸우게 되는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방대한 설정과 스토리로 유저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다.

티저 페이지는 중세 서유럽의 전장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컨셉으로, 앞으로 <대제국>을 통해 느낄 수 있는 본격적인 전쟁전략 게임의 기대감을 한껏 선사해주고 있다.

 

-웹게임_대제국_티저페이지.jpg

▲ 웹게임 대제국 티저페이지

 

티저 페이지 공개에 이어 <대제국>에 대한 본격적인 채널링 서비스는 9월말 시작될 예정이다. 한빛온(www.hanbiton.com)은 최근에 정식서비스를 시작한 <FC매니저>에 이어 웹게임의 서비스까지 추가함에 따라 기존 800만 회원뿐만 아니라 신규 유저의 참여도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빛소프트 김유라 이사는 “스쿼드플로우의 첫 탐사대 모집과 테스트에 뒤이어 웹게임이라는 새로운 플랫폼까지 추가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웹게임의 명가로 손꼽히는 더파이브인터렉티브와 함께 수준 높은 웹게임의 서비스를 확대하여 하반기에는 퍼블리싱 명가로써의 자리를 확고히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더파이브인터렉티브 관계자는 “<대제국>은 식민지 지배전쟁을 비롯한 차별화된 시스템으로 국내 웹게임 유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한빛온 채널링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