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엔에프뉴스_[넷마블]마계전설.jpg

 

CJ E&M 넷마블은 ㈜엔틱게임월드(대표 임현정)가 서비스하는 판타지 웹MMORPG「마계전설」의 채널링 서비스를 22일부터 실시한다.

 

이번 채널링 서비스를 통해 넷마블 3,500만 회원은 한국과 중국이 공동 개발한 웹게임「마계전설」을 웹게임 전용 브라우저 ‘마블박스’와 스마트폰을 통해 즐길 수 있게 됐다.

 

신비대륙을 주 무대로 펼치는 「마계전설」은 이용자가 대륙의 평화를 위협하는 망령들과 대적하며 모험을 통해 잃어버린 자신의 모습을 되찾아가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특히, 「마계전설」은 기존 웹게임의 한계를 극복하고, 실시간 전투, 인스턴트 던전, 두 개의 직업 캐릭터를 키울 수 있는 하이브리드 육성 등 온라인 MMORPG에서만 볼 수 있었던 시스템을 웹 브라우저로 구현해 웹게임의 혁명이라고 불리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또한 개인, 파티전장, 자원쟁탈장 등 다양한 전투 시스템과 ∆캐릭터의 전투를 보조하는 ‘팻’ 시스템 ∆친구와 함께 타는 탑승 시스템 ∆캐릭터 능력치를 상승 시키는 ‘날개’ 시스템 등 아기자기한 이색 컨텐츠가 눈길을 끈다.

 

넷마블 김태영 사업부장은 “「마계전설」은 중국 게임 포털 사이트 ‘17173’에서 웹게임 분야 종합평가 점수 9.2를 기록하고 2011 상반기 가장 인기있는 웹게임으로 선정되는 등 이미 전세계 2,000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하며 선풍적인 인기몰이 중인 게임”이라며 “넷마블 회원들에게 진일보한 웰메이드 웹게임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은 이번 채널링(ma.netmarble.net/) 서비스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