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은 유럽 최대 전자제품 판매점인 ‘미디어 마트’와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독일 424개, 오스트리아 49개 등 총 473개 매장에서 ‘한컴오피스’ 판매를 시작했고 5일 밝혔다.


‘미디어 마트(Media Markt)’는 독일과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스위스 등을 비롯해 유럽 15개국에서 1,000여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자제품 유통 시장에서 아마존에 이어 세계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독일.오스트리아에 출시한 한컴오피스.png

▲ 독일·오스트리아 시장에 진출한 ‘한컴오피스’


한컴은 내년 상반기에 독일 베를린, 뮌헨 등 주요 거점 지역에 위치한 매장을 중심으로 맞춤형 프로모션을 전개해 B2C 시장에서 한컴오피스 인지도를 높이는 한편, 향후 스위스, 벨기에 등 독일어권 국가로 판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컴 관계자는 “정품 소트프웨어 이용률이 높고, 소비자들의 눈높이가 상대적으로 높은 독일과 오스트리아에 진출함으로써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라며, “앞으로 한컴오피스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경쟁력을 토대로 해외 영업 및 마케팅 역량을 강화해 해외 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컴은 러시아, 일본 등에서 PC용 한컴오피스를 판매해오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부터 홍콩과 대만에서도 한컴오피스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러시아의 대표 인터넷 서비스 기업인 메일닷알유(Mail.Ru)의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에 MS 웹오피스 대신 한컴의 웹오피스를 탑재하는 등 해외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나가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