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공식 자동 통번역 솔루션 ‘말랑말랑 지니톡(이하 지니톡)’이 누적 다운로드 120만 건을 돌파했다.


21일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는 ‘지니톡’의 누적 다운로드 수가 1월말 기준 60만 건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전후로 2배 이상 다운로드 수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니톡’은 지난 1월말 기준 60만 건에서 올림픽 개막에 힘입어 20일 만에 2배를 돌파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평창_지니톡_.jpg

▲ 평창동계올림픽 평창 메인스타디움에 위치한 지니톡 체험관


한컴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이 공동 개발한 ‘지니톡’은 세계 최고 수준의 한국어 음성인식 엔진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어를 기반으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독일어, 아랍어에 대한 8개 언어 쌍의 음성, 문자, 이미지(OCR) 번역기능을 제공하는 앱이다.


한컴은 올림픽 관람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언어소통의 불편함을 느낄 수 없도록 지니톡에 ▲ 올림픽 특화 빅데이터 반영 ▲ 직관적인 UI 구축 ▲ 진화된 이미지 번역 기능 등을 제공해 언어장벽 없는 최초의 올림픽 구현에 나서고 있다.


또한, 평창/강릉 올림픽파크와 강릉아이스아레나, ICT체험관에 지니톡 체험 공간을 운영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과 선수단, 올림픽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지니톡을 알리는데 집중하고 있다.
 

한글과컴퓨터 관계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관람을 위해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과 외국인 고객이 많은 숙박, 요식, 교통업계 종사자들의 통번역앱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지니톡의 다운로드 수와 사용자 수가 급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