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멤버스가 10월 엘포인트 소비지수를 발표했다. 10월 엘포인트 소비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1% 하락했다. 10월 중순까지 예년보다 포근한 가을이 이어져 방한의류·용품 소비가 대폭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2017년부터 백화점, 대형마트 등을 중심으로 이어져온 ‘롱패딩 특수’가 올해는 잠잠했다. 반면, 간절기에 활용하기 좋고 뉴트로(New+Retro) 트렌드에 부합하는 플리스(Fleece) 소재 의류 소비는 전년 동월 대비 48.6% 증가했다.


그 외 전년 동월 대비 소비 증가가 두드러진 제품은 애견건강용품(90.5%), 유산균 및 프로바이오틱스(57.0%), 웨이트용품(33.8%) 등 건강 관련 품목이 주를 이뤘다. 갈수록 건강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그 대상이 반려동물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2019년 10월 엘포인트 소비지수 그래프.png


식품 카테고리에서는 태풍 영향으로 배춧값이 폭등하며 가격 변동이 상대적으로 적은 절임배추(72.0%) 소비가 전년 동월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와 함께,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영향으로 미국산 소고기(52.8%), 호주산 소고기(13.3%) 등 돼지고기 대체재 소비가 늘었다.


10월 연령대별 엘포인트 소비지수는 20대에서만 9.1% 상승, 30대(-2.6%)부터 40대(-4.3%), 50대(-2.7%), 60대(-0.5%)까지 대부분 연령대에서 전년 동월 대비 하락했다.


성별로는 전년 동월 대비 남성 소비지수가 0.4% 상승했으며, 여성 소비지수는 3.1% 하락했다. 전반적인 소비 부진에도 불구, 남성들의 소비 증가세는 이어지고 있으며, 특히 20대 남성 소비지수는 10월에도 13.2% 두 자릿수 증가세를 유지했다.

남성 소비 증가가 두드러진 유통채널은 인터넷쇼핑(7.8%)과 편의점(6.4%)이었으며, 특히 20대 남성들은 인터넷쇼핑(27.2%), 가전전문판매점(21.2%), 백화점(13.1%)을 즐겨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황윤희 롯데멤버스 빅데이터부문장은 “10월 마지막 주말부터 갑작스런 추위가 시작돼 이달에는 방한 의류 및 용품 소비가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기에 ’코리아 세일 페스타’ 등 대규모 프로모션과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환급사업’ 시행까지 맞물려 유통가 전반에 걸쳐 소비 진작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엘포인트 소비지수는 국내 유통시장의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3900만 엘포인트 회원 바탕의 유통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해 발표하는 민간 경제지표다. 엘포인트 상품물가지수는 엘포인트 제휴사에서 소비자가 구매한 상품 정보를 바탕으로 개발한 물가지표로, 통계청 소비자 물가지수 품목 중 약 60%인 271개 상품을 대상으로 측정된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