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희-JTBC.png


장서희가 자신의 신들린 악녀 연기 비결을 밝혔다.


장서희는 8일 방송 예정인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무명시절 방송국 화장실에서 펑펑 울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내가 사실 억눌린 게 많았다. 악녀 연기는 억눌린 내 자신을 표출하는 것”이라고 밝혀 주변을 짠하게 만들었다.


장서희는 드라마 ‘아내의 유혹’ 촬영 비하인드도 공개했다. 그는 “당시 점만 찍어주는 담당자가 따로 있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워낙 인기 드라마다 보니 시청자들이 ‘옥의 티’를 귀신같이 잡아냈기 때문. 장서희는 “점 위치가 조금만 바뀌어도 방송국에 전화가 빗발치는 바람에 아무나 점을 찍을 수 없었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혜민 스님은 ‘국민 멘토’답게 사람들이 가장 많이 하는 고민을 공개해 모두의 공감을 샀다. MC와 셰프군단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시간도 가졌다. MC 안정환은 “요즘 방송을 계속 해야 될지 고민된다”며 숨겨왔던 고충을 털어놔 절친한 김성주마저 놀라게 만들었다.


장서희의 ‘악역 연기’에 담긴 속사정과 혜민 스님의 명쾌한 고민 해결법이 공개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8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