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커팅식-1-.jpg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한국 진출 25주년을 맞아 본사를 광화문 더케이트윈타워로 이전하고 ‘광화문 시대’를 12일 시작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광화문 시대를 여는 커팅식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를 활용한 ‘디지털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행사장에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 제임스 사진을 비롯해 성김 주한 미국 대사, 에이밍 잭슨 주한 미국상공회의소 대표, 김은현 SPC 회장, 제프리 존슨 김앤장 이사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축하인사를 전했다.

 

아울러,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기술 중심의 스마트 오피스를 넘어 공간과 기술, 사람까지 고려한 차세대 스마트 워크 솔루션인 ‘프리스타일 워크플레이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한국MS커팅식-2-.jpg

 

 

한국MS커팅식-3-.jpg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