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프로리그10-11_1.jpg

 

2일 한국e스포츠협회에서 진행된 생각대로 T 스페셜포스 프로리그 2011 1st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에서 포스트 시즌에 진출한 팀들이 우승을 다짐하고 있다.

 

1위로 결승에 직행한 KT Rolster의 이지훈 감독은 “3시즌 연속 결승에 진출한 것만으로도 우리 팀의 기량이 높다고 생각한다.”며 “두 팀 모두 부담스러운 상대지만 이변 없이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좌로부터 KT Rolster, CJ ENTUS, STX SOUL 감독과 선수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