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피스 랩탑 국내 예판.jpg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 랩탑(Surface Laptop)’을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24일 국내에 출시된 서피스 랩탑은 플래티넘 색상으로,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간편한 휴대성, 그리고 강력한 성능을 두루 갖춘 윈도우 10 S 기반의 디바이스다.


‘서피스 랩탑’은 7세대 인텔 코어 i5 및 i7 프로세서를 갖춰 신속한 부팅과 앱 실행이 가능하며, 최대 14.5 시간에 달하는 배터리 수명과 1.25kg에 불과한 무게로 장시간 외부 작업에도 부담이 없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디스플레이는 13.5 인치 픽셀센스를 탑재해 터치 및 Windows 잉킹(Inking)에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한다. 아울러, 외부의 충격과 오염으로부터 스크린을 보호하는 코닝 고릴라 글래스 3가 적용됐다.


사용자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한 서피스 랩탑은 창의력과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서피스 펜(Surface Pen)과 서피스 다이얼(Surface Dial) 등 다양한 악세서리를 지원한다. 또한, 최고급 알칸타라 소재를 사용한 시그니처 키보드는 빠른 반응속도의 키보드, 큼직한 트랙패드, 그리고 부드러운 팜레스트로 쾌적한 타이핑 경험을 선사한다.


서피스 랩탑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앱은 윈도우 10 S가 제공하는 스토어(Store)에서 다운로드해 설치하면 된다. 또한 윈도우 스토어를 통하여 윈도우 10 프로로 무료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기업 고객을 위해 업무 환경에 최적화된 윈도우 10 프로를 탑재한 서피스 랩탑도 별도로 출시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보유하고 있는 업계 최고 수준의 기업 보안 및 개인 정보 보호 기능을 제공하는 오피스 제품군과 서피스 랩탑을 함께 사용할 경우 안심하고 팀 협업 및 개인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