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교육용 제품 서비스 공개.jpg


마이크로소프트는 미국 뉴욕 현지시각 2일 진행된 행사에서 교육에 최적화된 신규 제품 및 서비스를 공개했다.


이번 행사에서 공개된 다양한 제품 및 서비스들은 모두 선생님 및 학생들에게 영감을 받아 개발된 것으로, 새롭게 소개된 윈도우인 ‘윈도우 10 S’는 교실 안의 협업과 커뮤니케이션을 돕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즈(Microsoft Teams), 마인크래프트의 새로운 기능뿐만 아니라 창의성을 위한 혼합현실(Mixed Reality)등이 포함돼 있다.


또한 유치원생부터 고등학생에 이르기까지 각 교육 단계에 최적화된 다양한 윈도우 10 S PC 및 대학생을 위한 새로운 윈도우 디바이스인 ‘서피스 랩탑(Surface Laptop)’ 이 발표됐다.


‘윈도우 10 S’는 보안과 성능에 초점을 두어 개발됐다. 특히, 선생님과 학생이 윈도우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하는 모든 앱은 먼저 보안성 검사를 거쳐 개별 컨테이너에서 실행된다.  이를 통해 보다 빠른 로그인 시간 및 퍼포먼스를 보장해 학생들이 수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윈도우 10 S는 워드, 엑셀, 원노트, 파워포인트 등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오피스 365’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이로써 선생님들과 학생들은 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ematics)은 물론 디지털 기반의 학습, 보안 걱정 없는 학습 평가, 컨텐츠 공유 및 보다 활발한 상호 커뮤니케이션 등이 가능해졌다.


특히, 윈도우 10 S에 포함된 ‘마이크로소프트 엣지’는 ‘탭 미리보기(Tab Preview Bar)’기능을 통해 빠르고 효율적인 검색을 지원해 학생들이 과제 및 프로젝트를 보다 생산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마이크로소프트 잉크(Microsoft Ink)’ 기능은 학생들이 웹 페이지에 바로 노트를 하고 이를 다른 학생과 서로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엣지는 선생님과 학생이 즐겨 찾는 웹페이지와 호환성이 확보돼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S를 기반으로 파트너사들과 함께 파트너 중심의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교육용 윈도우 10 PC를 판매 중인 마이크로소프트 디바이스 파트너인 삼성전자, 에이서, 에이수스, 델, 후지쯔, HP, 및 도시바 등은 수개월 이내 윈도우 10 S 기반의 PC를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가격은 미화 189달러부터 시작한다.


마이크로소프트 교육용 신규 제품.jpg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뉴욕 행사에서 윈도우 10 S 기반의 ‘서피스 랩탑’도 공개했다. 대학생들에게 최적화된 서피스 랩탑은 강력한 성능은 물론 휴대성 및 보안을 제공하는 본체와 키보드 및 터치패드가 결합된 최신 서피스 제품이다. 윈도우 10 S가 기본 탑재되는 서피스 랩탑은 7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한 번 충전하면 최장 14.5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서피스 랩탑은 고릴라 글래스와 13.5인치 픽셀센스(PixelSense)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최적의 내구성과 사용성을 보장한다. 또한, 키보드에는 알칸타라(Alcantara) 재질을 활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다. 서피스 랩탑은 플래티넘(Platinum), 그래파이트 골드(Graphite Gold), 버건디(Burgundy) 및 코발트블루(Cobalt Blue) 등으로 총 4가지 톤온톤(tone-on-tone: 키보드와 본체 색상이 동일) 색상으로 출시된다.
 

서피스 랩탑의 가격은 미화 999달러부터 시작되며 미국을 포함한 20개 국가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MicrosoftStore.com) 및 일부 지역의 BestBuy.com을 통해 사전 주문을 할 수 있다. 캐나다 및 중국은 올해 안에 출시되며, 한국을 포함한 추가 출시 지역에 대한 내용은 추후에 발표될 예정이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