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NFNEWS.COM

라이프

  1. 북한산 일기

 

PNFNEWS_LOGO120.jpg

 

COWINS_120-5.jpg

 

-TizzBird_120-.jpg

 

 

 

 

avguy-25.jpg

 

 

-COWINS_250.jpg

 

 

-TizzBird_250.jpg

 

 

 

※ 외부 필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 원고에 대한 문의 등은 bigjoys@naver.com 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북한산 일기 78 : 자귀나무 file
 장마 때문이란 게 아무래도 가장 큰 이유일 텐데요. 며칠째 산에 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간중간 뜻하지 않은 일도 있고요. 그래서 늦은 감이 없지 않은 나무를 오늘 소개하게 되었습니다. 눈에 익은 꽃이죠? 자귀나무...  
북한산 일기 77 : 타래난초 file
사진과 꽃이름을 보면 “아!” 소리가 절로 나는 꽃들이 있죠? 꽃의 모양새와 이름이 딱 맞아떨어지는 꽃들. ‘타래난초’도 바로 그런 종류에 속하는 전형적인 거라 생각됩니다. 타래란 ‘실이나 노끈 따위를 사리어 뭉친 것’...  
북한산 일기 76 : 동자꽃 file
백수도 월요병이 있어요. 오전에 산에 다녀온 것도 아닌데, 선뜻 일기를 시작하지 못하죠. 붓방아질만 하다가 이제야 마음 다잡습니다. 이번 주말과 휴일은 뉴스에서 눈을 떼지 못했죠? 개성공단 협상이다, 아시아나기 충돌이다...  
북한산 일기 75 : 물레나물 file
어제 꽃이란 식물의 생식기(生殖器)라고 했는데요. 노골적으로는 성기(性器)죠. 생물시간에 배웠던 칼 폰 린네라는 사람 있죠? 1700년대 중반 생물 분류체계를 세운 바로 그 분. 그 양반이 바로 꽃의 암술과 수술 개수를 기준으...  
북한산 일기 74 : 망종화 file
하늘이 잔뜩 찌푸려 있기는 해도 본격적으로 비를 쏟진 않고 있어요. 20세이하 청소년축구 월드컵 콜롬비아와의 16강전. 막판 10초를 버티지 못해 1 대 1 무승부. 9명의 키커가 나선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하긴 했죠? 경기 ...  
북한산 일기 73 : 계요등 file
아침에 눈 뜨니, 장마철에 이게 웬 대명천지? 서둘러 산에 갔어요. 비온 다음날의 산은 너무나 상쾌, 통쾌, 유쾌. 대여섯 시간 놀다 이제야 내려왔습니다. 거리는 3~4km. 산에선 빨리보다 천천히 가기가 더 어렵다는 거, 아시...  
북한산 일기 72 : 뱀무 file
본격 장마가 시작되었습니다. 오전에 폭우가 잦아들기에 살짝 산에 다녀올까도 생각했어요. 그런데 다시 비바람이 심상치 않을 정도로 세게 불고 있네요. 어제 처음 만난 ‘계요등’ 꽃이 무사할지 은근 걱정. 물론 꽃보다 사람...  
북한산 일기 71 : 패랭이꽃 file
오늘이 남은 반년(半年)의 첫날이라 그런가요? 새해를 맞는 만큼이나 의미를 담은 인사말이 쏟아지네요. 올해가 가기 전 꼭 만나자는 사람부터. 만남과 인연과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좋은 글귀까지. 모두가 의미있게 살자는 ...  
북한산 일기 70 : 끈끈이대나물 file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나는 건 자연의 법칙이죠. 지난해부터 북한산을 예의주시해 왔는데요. 동네 인근의 경우는 어디 가면 무엇이 있다는 걸 대~충 짐작하거든요. 그러다보니, 낯익은 친구들에게 소홀한 경향이...  
북한산 일기 69 : 개망초 file
봄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줄기차게 꽃을 피우는 친구들이 몇 있어요. 노란 꽃을 피우는 ‘애기똥풀’은 봄의 전령사 중 하나지만, 아직도 왕성하고요. ‘고들빼기’ 역시 노랗고 자잘한 꽃들이 이어달리기를 하고 있죠. ‘민들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