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문화재단(이사장 윤송이)이 ‘2013 평창 동계 스페셜 올림픽’에서 지적 장애아동들을 위한 게임소프트웨어를 선보인다.

 

엔씨소프트문화재단은 오는 1월 29일부터 2월 5일까지 평창 동계 스페셜 올림픽 부대 행사장에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지적 장애아동과 의사소통 장애 아동을 위한 게임•SW ‘인지니’(injini)와 ‘AAC(에이에이씨)’를 시연한다.

 

또한 1월 30일에는 미얀마의 여성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 등 세계 주요 인사 300여명이 참가하는 ‘글로벌 개발 서밋’에서 ‘인지니’와 ‘AAC’를 특별 소개한다.

 

‘인지니’는 지적 장애아동들의 생활을 돕는 태블릿PC기반 게임으로, 현재 서울아산병원과 공동으로 지적 장애의 치료 가능성에 관한 임상 실험을 진행 중이다.

 

‘AAC’는 의사소통이 어려운 장애아동들의 의사소통을 지원하는 태블릿PC기반 소프트웨어로 현재 막바지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인지니’와 ‘AAC’는 개발이 마무리되면 사회공헌 차원에서 한국에 무료로 배포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 평창 부스-.jpg

 

‘스페셜 올림픽’은 국제올림픽 위원회에서 인정하는 3대 올림픽 중 하나로, 지적 발달 장애인의 운동능력과 사회적응력을 높이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국제대회다. 2013년 1월 29일부터 2월 5일까지 열리는 ‘2013 평창 스페셜 올림픽’(2013sopoc.org/hb/game)에는 120여 개국 3,300여명의 선수가 참여한다.

 

한편, 엔씨소프트문화재단은 엔씨소프트가 2012년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사회적 책임활동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프리라이스’, ‘푸드포스’ 등의 글로벌 기아 퇴치 기능성 게임도 ‘플레이엔씨’ 사이트(kr.plaync.com)를 통해 무료로 서비스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