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트리브_신생아살리기모자뜨기캠페인.jpg


엔트리브소프트가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에 동참해 사랑 나눔을 실천한다.

 

21일 엔트리브소프트(대표 김준영)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엔트리브소프트는 지난 17일(목) 사내에서 모자뜨기 강습을 통해 30여명의 직원들이 직접 털모자를 만드는 시간을 가졌으며, 내달 중 완성된 모자 40여개를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에 전달할 예정이다.

 

국제 아동구호기관인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주최하는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은 참여형 기부활동으로 저체온증으로 인해 죽어가는 신생아들을 돕는다는 취지로 2007년부터 시작됐다.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들에게 털모자들 씌워줌으로써 체온을 2℃가량 높여줘 사망률을 약 70%까지 낮출 수 있다.

 

엔트리브소프트 박세윤 과장은 “내가 직접 만든 작은 털모자가 생명을 살리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니 신기하기도 하고 무척 기쁘다”며 “뜨개질은 여자들만 하는 것이라는 편견을 버리고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