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대표 김남철, 남궁훈)와 대표 자회사 조이맥스(대표내정자 김창근)는 발달장애인 고용 기업 베어베터(대표 이진희, 김정호)와 15일 연계고용 계약을 체결하고, 장애인 일자리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 예비 사회적기업으로 선정된 ‘베어베터(BEAR BETTER)’는 ‘곰처럼 순수한 발달장애인이 일할 수 있는 좋은 세상’이라는 취지로 설립되었다. ‘베어베터’는 한국 장애인고용공단의 맞춤 프로그램으로 훈련된 장애직원들과 인쇄, 명함, 원두커피 등을 제조하여 기업에 판매함으로써 기업과 함께 발달장애인의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 

 

위메이드-조이맥스-베어베터 협약식.jpg

▲ (왼쪽부터)조이맥스 김창근 대표내정자, 위메이드 남궁훈 대표이사, 베어베터 이진희 대표이사, 김정호 대표이사가 15일, 발달장애인 일자리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위메이드와 조이맥스는 직원들이 이용하는 사내 카페테리아에서 사용하는 커피 원두를 ‘베어베터’의 발달장애인들이 직접 포장하고 배달하는 ‘착한 커피’로 전면 교체했으며 이를 통해 전 직원이 착한 소비에 동참한다.

 

나눔경영 실천의 일환인 ‘착한 커피 마시기’를 전사적으로 실시해, 상생을 위한 기업문화 정착에 앞장선다는 취지다.

 

또한, 사내에서 필요한 명함과 교육자료 등 다양한 인쇄물의 일정 부분을 의뢰하여 ‘베어베터’와 적극적인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위메이드 남궁훈 대표는 “베어베터(BEAR BETTER), 위메이드(WEMADE)라는 이름과 같이 더 나은 세상을 우리가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착한 나눔을 실천하게 됐다”며 “위메이드와 조이맥스는 앞으로도 베어베터와 협약을 통해 발달장애인들의 일자리를 지원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고 말했다. 

 

조이맥스 김창근 대표내정자는 “발달장애인들에게 자립의 기반을 마련해 나눔과 상생의 경영을 실천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베어베터 이진희 대표는 “위메이드와 조이맥스라는 최고의 파트너를 만나서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향후, 일자리 창출에 대한 새로운 고용모델을 구축해 각사에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 한국게임산업협회장인 김정호 대표는 소외 계층에 대한 지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했으며, 게임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환원을 촉진하고 건강한 게임문화 환경을 조성하는 희망의 메신저 역할을 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