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NFNEWS.COM

 

PNFNEWS_LOGO120.jpg

 

COWINS_120-5.jpg

 

-TizzBird_120-.jpg

 

 

 

 

avguy-25.jpg

 

 

-COWINS_250.jpg

 

 

-TizzBird_250.jpg

 

 

 

e스포츠 에이스戰이 따로 없네 file
위너스리그 3주차 엔트리에서 선봉으로 각 팀의 에이스들이 포진하고 있다. KT Rolster 이영호나 SK텔레콤 T1 김택용, 웅진 김명운, MBC게임 이재호, 염보성, hite 신상문, 화승 이제동 등 최고의 선수들이 1번 주차로 출전...  
e스포츠방송 이윤열, “저 CF 모델이에요” file
이윤열이 대한한공의 새로운 CF 모델로 발탁됐다. 프로게이머 이윤열과 김준호 선수가 대한항공의 새로운 CF인 ‘지금 나는 호주에 있다’ 편에 출연한다. 국내 프로게이머가 항공사 CF의 메인 모델로 발탁된 것은 이번이 ...  
e스포츠 [위너스리그] 테란 전성시대 file
‘테란’이 전성시대를 맞고 있다. ‘위너스리그’ 2라운드 선봉으로 출전한 테란 선수들이 상대팀 4명을 모두 잡아내며 선봉 올킬 퍼레이드를 펼치는 등 다승 5위 안에 테란이 4명이나 포진하고 있는 것이다. 테란 정명...  
e스포츠 대한항공 스타리그, 입맛대로 골라 본다 file
온게임넷이 e스포츠 사상 최초로 ‘멀티 라이브 시스템’을 도입한다. 오는 5일, 대단원의 막이 오르는 ‘대한항공 스타리그 2010’ 예선에서 이 같은 시스템을 도입, TV에서 중계되는 경기뿐 아니라 TV상에서 잡을 수 없는 ...  
e스포츠 SK텔레콤 T1, 결승 진출 file
SK텔레콤 T1이 결승 티켓을 확보했다. ‘생각대로T 스페셜포스 프로리그 2009-2nd’의 준플레이오프 경기에서 SK텔레콤 T1이 hite SPARKYZ를 꺾고 결승에 진출한 것이다. 지난 30일(토) 문래동 LOOX HERO센터에서 펼...  
e스포츠 위너스리그, 저격수는 고정선발제?
신한은행 프로리그의 3라운드로 펼쳐지는 ‘위너스리그’가 개막 2주째를 맞는 가운데 각 팀들이 선봉으로 나서는 선수를 고정시켜 눈길을 끌고 있다. MBC게임 HERO는 1주차 hite SPARKYZ전에서 선봉으로 테란 이재호를 내세...  
e스포츠 웅진·eSTRO 2승 - 위너스리그 돌풍
신한은행 프로리그 09-10시즌의 3라운드인 위너스리그 1주차에서 웅진 STARS와 eSTRO가 2승을 거머쥐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나아가 웅진 STARS는 김승현이 시즌 첫 올킬을 기록하는 활약에 힘입어 당당히1위에 랭크됐다. ...  
e스포츠 던파 2010 리그 출범 file
삼성전자, 네오플, 온게임넷은 19일 용산 ‘아이파크몰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던전앤파이터 연간 리그 출범식을 갖고, 다양한 플랫폼을 통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네오플, 온게임...  
e스포츠 EVER 스타리그 2009 “각종 기록 갈아치워” file
17일 진행된 ‘EVER 스타리그 2009’ 결승전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한 것은 물론, 다음TV팟, 온게임넷 실시간 방송 등 인터넷 플랫폼 동접자 수에서 스타리그 역대 최고 기록들을 갈아치웠다. 시청률 조사기관인 A...  
e스포츠 EVER 스타리그 2009 결승전 화보
올림픽홀 경기장 만원사례를 기록, 입장하지 못한 관람객들로 인해 예정시간 보다 10여분 늦게 시작된 EVER 스타리그 2009 결승전 축하 공연을 펼치고 있는 여성 인기 그룹 '카라' 환호를 받으며 선수 입장 ...  
e스포츠 KT-STX 빅뱅 file
지난 해 10월 개막해 숨 쉴 틈 없이 달려온 신한은행 프로리그 09-10 시즌이 전환점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이번 주차는 이긴 선수가 계속 경기를 치르는 승자연전방식의 7전 4선승제 ‘위너스리그’로의 전환을 앞두고 펼쳐지...  
e스포츠 STX 날고, KT 추락 file
신한은행 프로리그 09-10시즌의 2라운드 6주차 경기가 13일(수) 종료된 가운데, STX SouL이 창단 이후 최다 연승인 9연승을 달성했고 KT Rolster는 이번 시즌 첫 2연패를 당하면서 1, 2위 간의 격차가 두 경기 차로 줄었다.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