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종합 우승_.jpg


‘제10회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제10회 대통령배 KeG) 전국 결선이 19일(일) 경기도의 종합 우승으로 마무리됐다.


경기도는 올해가 3년 만의 우승이자 KeG 여섯번 째 우승으로, 16개 지역 중 최다 우승 기록을 유지했다. 경기도는 던전앤파이터 종목 1,2위와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2위에 힘입어, 최종점수 240점으로 종합 우승에 올랐다. 경기도는 우승 트로피와 함께 대통령상의 영광을 안았다.


경기도 종합 우승2_.jpg


종합 2위는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우승과 클래시 로얄 3위를 기록해 156점을 얻은 서울특별시가 차지했다. 종합 3위는 클래시 로얄에서 우승하여 총 121점을 획득한 전라남도에 돌아갔다. 모범지자체상은 대회기간 동안 모범을 보인 전라남도에 돌아갔으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이 수여되었다


종목별로는 던전앤파이터에서 경기도 이재원 선수가 동지역 결승에서 제일 먼저 우승을 차지했다. 클래시 로얄에서는 전라남도 이치훈 선수가 패패승승승으로 극적인 우승을 이뤄냈다. LoL 종목에서는 서울특별시가 결승전에서 경기도를 2:0으로 꺾고 종목 우승을 차지했다.
 

시범 부문은 배틀그라운드 종목에서 인천 ‘킹갓에임’팀이 1위를 차지했고, 오디션 종목은 광주 정종찬 선수가, PES 2018에서는 경기 전인수 선수가, 모두의마블 for Kakao에서는 울산 무거초등학교 대구 경북대학교 사범중학교 대표가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KeG 결선 개막식2_.jpg


정식 종목 우승 선수(팀)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준우승 팀에게는 한국콘텐츠진흥원장상, 3위 팀 및 시범종목 우승팀에는 한국e스포츠협회장상이 각각 수여되었으며, 시범 종목의 우승자에는 상금과 한국e스포츠협회장상이 돌아갔다. 총 상금은 4,380만원이다.
 

문체부 조현래 국장-.jpg


문화체육관광부 조현래 콘텐츠정책국장은 “대통령배 KeG는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로서 유일무이한 역사를 쓰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앞으로도 이 대회가 세계적인 선수를 길러내고, 전 국민의 축제로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대통령배 KeG’는 지역 e스포츠 균형 발전, e스포츠 유망주 발굴과 아마추어 e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2007년 시작된 최초의 전국단위 정식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다. 지난 2009년 대통령배로 승격되었으며, 전국 16개 광역시·도가 모두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정부가 참여하는 전국 단위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 중 12년 동안 매년 개최된 대회는 전세계에서 KeG가 유일하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