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배 KeG_종합우승.서울시.jpg


‘제9회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9th KOREA e-SPORTS GAMES, 이하 제9회 대통령배 KeG) 전국결선이 20일(일) 서울특별시의 종합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서울특별시는 지난 해 공동 종합우승에 이어 올해는 단독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대통령배.전경.jpg


서울시 마포구 에스플렉스센터 내 ‘서울 e스타디움’에서 19일/20일 양일간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 서울특별시는 EA SPORTS FIFA 종목 우승,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3위를 차지하여, 종합 점수 143점으로 종합 우승에 올랐다.


종합 2위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우승에 힘입어 108점을 획득한 강원도 지역이, 종합 3위에는 부산광역시가 각각 올랐다. 아울러 대회 기간 동안 타 지역의 모범을 보인 지자체에 수여하는 지자체상에는 경기도 지역이 선정되어, 문화체육관광부 표창이 수여되었다.
 

종목별로는 EA SPORTS FIFA 온라인3에서 정호용(서울특별시)이 노련한 플레이로 종목 우승을 차지하였고,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에서는 강원도가 이변의 주인공이 되었다. 강원도의 경우 무실세트 우승으로 전통 강호인 경기도까지 완벽히 꺾고 우승하였다.


시범 종목 중 클래시 로얄은 서울의 박환희 선수가, 모두의 마블 for Kakao에서는 각각 인천 송월초등학교 대표와 경기 상우고등학교 대표가 우승을 차지하였다. 시범 종목의 우승자에는 소정의 상금과 한국e스포츠협회장상이 돌아갔다.


정식 종목 우승 선수(팀)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준우승 팀에게는 한국콘텐츠진흥원장상, 3위 팀 및 시범종목 우승팀에는 한국e스포츠협회장상이 각각 수여되었다. 총 상금은 2,260만원이다.


대통령배 KeG 개막.jpg


전날 진행된 개회식에는 전병헌 대통령 정무수석, 문화체육관광부 김상욱 정책관,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영철 부원장, 등을 비롯하여 전국 16개 광역시·도를 대표하는 선수단 150여 명 등 약 200 명이 참석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김상욱 콘텐츠 정책관은 개회사에서 “e스포츠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이자 대표 한류 콘텐츠로 성장하고 있다. 이에 e스포츠가 미래 산업으로 인식되고, 문화로서 향유될 수 있도록 지역과 다양한 계층의 기반을 넓혀가겠다”고 언급했다.


대통령배 KeG 전국결선.모두의마블.지체.jpg

모두의 마블, 장애 부분 입상자들


또한 대통령 정무수석이자 국제e스포츠연맹 회장인 전병헌 정무수석이 현장을 깜짝 방문하여, 아마추어 선수들을 격려하고 e스포츠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냈다.


대통령배 KeG 개막_베리굿.jpg


아울러 KeG 출신 ‘테디’ 박진성과 ‘엄티’ 엄성현이 소속되어 있는 진에어 그린윙스 팬사인회와 걸그룹 ‘베리굿’의 축하공연 등이 진행되어 참석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폐회사.KeSPA.김철학 국장.jpg


김철학 한국e스포츠협회 기획-운영국 국장은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프로 못지 않은 멋진 경기를 보여준 각 지역 대표 선수들을 통해 한국 e스포츠의 미래를 기대하게 된다. 협회는 앞으로도 KeG가 풀뿌리 아마추어 기반을 키워내는 근간이 되고, 계속 사랑 받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통령배 KeG’는 지역 e스포츠 균형 발전, e스포츠 유망주 발굴과 아마추어 e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2007년 시작된 최초의 전국단위 정식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다. 지난 2009년 대통령배로 승격되었으며, 전국 16개 광역시·도가 모두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정부가 참여하는 전국 단위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 중 11년 동안 매년 개최된 대회는 전세계에서 KeG가 유일하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