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SF_8회자카르타.jpg


국제e스포츠연맹(International e-Sports Federation 이하 IeSF)은 전 세계 유일의 e스포츠 국가대항전인 2017 e스포츠 월드 챔피언십을 오는 11월 8일부터 12일까지, 대한민국 부산에서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IeSF는 올해 초 IeSF 회원국협회 및 국제 스포츠행사 유치 전문업체를 대상으로 2017 IeSF 월드 챔피언십 개최도시 선정 공고를 냈다. 대한민국 부산시는 지속적으로 2017 e스포츠 월드 챔피언십 개최에 대해 적극적인 의사를 표출하였고, IeSF는 지난 3월 30일 진행된 이사회를 통해 대한민국 부산시를 최종 개최도시로 선정하였다.


부산시는 그간 국제 게임 전시회인 지스타(G-STAR)를 매년 개최해왔고, 지난 2월 4년간의 재유치를 확정 지었다. 올해는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월드 챔피언십 직후에 개최하여 시민과 부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게임을 통한 새로운 e스포츠 축제의 볼거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지난 1월 IeSF와 ‘e스포츠 발전 및 게임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IeSF 사무국 부산 유치, 아마추어 e스포츠선수단(GCBusan)과 해외 e스포츠팀 부트캠프 운영, 인디게임·음악연계 e스포츠대회 등 e스포츠 산업의 기반을 조성하며 새로운 e스포츠 메카도시로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국제e스포츠연맹은 라이선스 협의가 끝나는 대로 정식 종목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으며, 정식 종목 발표 후 IeSF 산하 46개 회원국 협회는 자국 국가대표 선수 선발에 돌입한다. 회원국 협회로부터 선발된 선수들은 자국정부 혹은 체육회의 승인을 받아 정식 스포츠선수의 자격으로 대회에 파견된다.


IeSF가 주관하고 한국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세계 유일 e스포츠 국가대항전인 e스포츠 월드챔피언십은 올해 9회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되었던 2016 e스포츠 월드 챔피언십에는 각국 정부와 체육회로부터 정식 국가대표로 인정받은 37개국 4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했으며, 대한민국이 우승, 핀란드가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