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 스타 팬을 자처하는 가수 박완규가 전국민 스타 프로젝트 온게임넷 <마이 스타리그>에 도전한다.

 

락 가수 박완규가 오는 8일(일) 오전 9시 30분, 서강대학교 ‘게임교육원’에서 펼쳐지는 <마이 스타리그> 경인 지역 예선에 참가 신청 접수를 한 것.
 
아들과 소통하기 위해 2006년부터 스타크래프트를 배웠다는 박완규는 얼마 전, 프로리그 경기장에도 직접 찾아와 SKT 김택용의 경기를 현장에서 응원하는 등 순수한 팬으로서의 모습을 보이며 E스포츠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평소에 아들과 함께 즐겨보는 스타리그에 직접 참가하는 만큼 최선을 다 한다는 각오라고.

-박완규__김택용.jpg

 
또한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3일까지 사전 신청 접수가 진행된 이번 예선은 박완규를 비롯해 온라인 신청자만 800여 명이 접수, 사전 신청 최고 기록을 경신해 눈길을 끈다. 현장 참가자까지 합하면 1,000여 명이 육박할 것으로 전망, 역대 마이 스타리그 최다 참가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이번 예선에는 STX의 코칭 스테프가 특별 스카우터로 나설 예정이다. 토너먼트 최종 진출자 가운데 2~3명을 직접 선발하여 게임단 합숙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
 
한편, 마지막 예선인 서울 지역 예선은 10일(화)까지 온게임넷닷컴(www.ongamenet.com)에서 참가접수를 받으며, 5월 15일(일)에 서강대학교 ‘게임교육원’에서 진행된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