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투플레이.png

 

프로 e스포츠 선수의 열정과 도전 그리고 땀이 담긴 다큐멘터리가 e스포츠 경기장에서 선을 보인다.

 

넥슨 코리아는 밸브 코퍼레이션(이하 밸브, 대표 Gabe Newell)이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프리투플레이(FREE TO PLAY)’를 ‘넥슨 아레나’에서 23일 오후 12시 상영한다고 밝혔다.

 

‘프리투플레이’는 도타 2 선수인 우크라이나의 다니엘 이슈틴(Dendi), 싱가포르의 베니딕트 림(HyHy), 북미의 클린튼 루미스(Fear) 등 세계적인 프로선수 세 명을 주인공으로 ‘인터내셔널(The International 2011)’에서 1백만 US 달러의 상금을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는 선수들이 겪는 도전과 희생을 담고 있다.

 

넥슨은 13일부터 19일까지 도타 2 공식 홈페이지, 페이스북 넥슨 페이지, 각종 도타 2 커뮤니티를 통해 참가 신청한 관람객을 대상으로 추첨해 초대권을 제공한다.

 

한편, '프리투플레이'는 3월 18일(현지 시간 기준) 미국 샌프란시스코 카스트로 극장(Castro Theater)에서 시사회를 통해 최초 공개되며, 3월 19일부터 온라인 플랫폼 ‘스팀(Steam®)’을 통해 상영된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