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2차 팀전, 운명의 장난 같다”…심사위원들 탄식

posted Dec 07,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싱어게인-JTBC.png

 

 

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 본선 2라운드 ‘팀 대항전’은 심사위원이 직접 구성한 팀이 호흡을 맞춰 무대를 펼친다. 

 

각 참가자는 심사위원이 추천한 시대별 명곡을 골라 대결을 펼치며, 미션 연대 중 같은 시기를 선택한 두 팀이 승부를 겨루는 방식이다. 특히 패한 팀은 구성원 중 1명 이상이 반드시 탈락한다는 규칙이 더해져 긴장감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방송 말미 예고만으로도 화제가 된 ‘펌 라인’의 역대급 대결이 가장 큰 관전 포인트 중 하나. ‘누구 없소’로 ‘찐 무명’의 반란을 이끌며 유튜브 조회수 550만 뷰를 초과한 63호와 박진영의 ‘허니’로 심사위원의 마음을 사로잡은 30호 가수가 한 팀을 이뤘고, 허스키한 목소리의 주인공 10호와 정통 헤비메탈의 반란을 보여준 29호 가수가 한 팀을 이뤄 경쟁을 펼친다. 

 

30호(7어게인)를 제외한 3명이 모두 올 어게인을 받은 역대급 참가자인 만큼 더욱 치열한 무대가 될 것으로 관심을 모았다. 이들의 대진이 공개되자 심사위원들도 “매력 대 매력의 대결” “결승전 같다” “이건 운명의 장난이다”라고 깜짝 놀랐다.

 

MC 이승기가 두 팀에게 각오를 묻자 30호 가수는 “나만 (네 명 중) 어게인이 하나 모자라서 달성해야 할 숙제가 남아있는 느낌”이라며 “전투력이 상승한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10호 가수는 “40대를 거치며 겪은 세월과 감성으로 승부하겠다. 조심하길 바란다”고 기선제압에 나섰다. 

 

2라운드 첫 번째 팀 대결의 주인공은 드라마 ‘SKY 캐슬’의 ‘We All Lie’를 열창해 900만 뷰가 넘는 유튜브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는 55호 가수가 등장했다. 55호 가수의 팀과 대결을 펼칠 상대가 등장하자 심사위원들은 “음색과 가창력의 대결”이라고 평해 과연 누구일지 기대감을 높였다.

 

55호 가수 팀의 무대가 끝나자 이해리는 “편곡이 정말 충격적이다. 음악을 작품으로 전시한다면 전시될 법한 무대”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규현은 “눈을 감고 들으니 유럽의 한 도시에 와 있는 것 같았다. 오로라가 펼쳐진 느낌”이라며 극찬했다. 과연 55호 가수는 개인 무대에 이어 듀엣으로도 합격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아울러, 지난주 감동의 ‘비상’ 무대를 선보이며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한 11호의 2라운드 준비 과정도 공개된다. 이제는 웃고 싶다고 말했던 11호 가수는 2라운드 파트너와 특별한 교감을 나누며 웃음을 되찾았다고. 선곡 과정에서부터 연습까지 파트너와 찰떡 호흡을 자랑한 11호 가수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TAG •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