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민, “한국 남성, 여성보다 스트레스 높아”

posted Dec 03,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 남성의 평균 스트레스 지수는 아시아에서 6번째로 높고, 국내 55세 이상의 남성 유저 그룹이 가장 강도 운동을 많이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민(www.garmin.co.kr)은 건강 관리에 있어 중요한 5가지 지표인 ▲걸음 수 ▲휴식 심박수 ▲강도 운동량 ▲스트레스 수준 ▲고급 수면 모니터링 등 익명으로 처리된 유저 데이터를 토대로 ‘2020년 아시아 사용자를 위한 건강 데이터 보고서’를 발간했다.

 

가민은 현재 세계적으로 5,000만 명 이상의 활성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한국, 중국, 일본, 대만, 태국 등을 포함한 아시아 11개국 유저의 데이터를 분석한 '2020년 아시아 사용자를 위한 건강 데이터 보고서'는 다음과 같은 3가지 인사이트를 공개했다. 

 

■ 2020년 아시아 남성, 여성 대비 높은 스트레스 지수 기록

가민 유저의 심박변이도(HRV)를 기반으로 수집된 스트레스 수준 통계에 따르면, 아시아 남성 유저의 평균 스트레스 지수는 각 국가별 여성 평균 스트레스 지수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대만 남성의 스트레스 수준이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태국과 말레이시아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 남성의 평균 스트레스 지수는 6번째로 높았으며, 인도 남성의 스트레스 지수와 동일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민-국가별 평균 스트레스 지수.png

 

■ 2020년 아시아 유저의 하루 평균 걸음 수 감소

아시아 유저들의 하루 평균 걸음 수를 분석한 결과, 2019년 대비 2020년 평균 걸음 수는12.2% 감소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많은 유저들의 아웃도어 활동 및 운동이 제한된 가운데 한국 유저의 경우 전년보다 8% 하락해 다른 국가 대비 소폭 감소된 수치를 기록하며 2020년에도 비교적 안정적인 야외 활동을 즐긴 것으로 보여진다. 

 

 

■ 45~55세 운동 적극적, 한국 55세 이상의 남성 유저 그룹이 가장 강도 운동을 많이해

가민 스마트워치는 유저의 활동이 10분 이상 지속되고 있는 것을 감지하면 현재 심박수와 평균 휴식 심박수를 비교해 사용자가 강도 운동을 수행한 시간을 계산해준다.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아시아 국가의 남성 유저 강도 운동량이 여성보다 높으며, 성별 및 국적을 불문하고 45~55세 연령층이 강도 운동을 수행한 시간이 가장 길다고 나타났으나 국내의 경우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55세 이상의 남성 유저 그룹이 가장 강도 운동을 많이 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체 활동 부족이 전 세계적인 사망률을 높이는 4번째 위험 요인이며, 연간 사망률의 6%가 신체 활동 부족과 관련 있다고 발표해 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