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차정숙’ 주연 배우들의 짠내나는 사연은?

posted Jun 20,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짠당포-2회.JTBC.png

 

 

엄정화, 김병철, 명세빈, 민우혁이 한자리에 모였다.

 

오늘(20일 화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JTBC ‘짠당포(연출 이창우)’에는 ‘닥터 차정숙’의 주연배우 4인방 엄정화, 김병철, 명세빈, 민우혁이 최초로 TV 예능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한다. 

 

엄정화는 등장과 동시에 포상 휴가와 ‘짠당포’ 출연을 맞바꿨다고 솔직 고백해 현장을 초토화 시킨다. 또한, ‘닥터 차정숙’ 흥행에 대해 “지금까지 드라마하고 처음 맞아보는 폭발적 반응이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한다. 이어 명세빈은 과거 “홍진경과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라며 홍진경과 엮인 에피소드를 공개하는 한편, 민우혁 또한 17년 전 탁재훈과의 첫 만남에서 가운만 걸치고 탁구를 쳤던 사연을 폭로하며 과거부터 이어온 MC들과의 특별한 인연들을 공개한다.

 

이들은 ‘짠당포’에 맡기려고 챙겨온 ‘한’ 서린 물건을 공개한다. 먼저, 엄정화는 보자기에 싸인 30년 묵은 물건을 꺼내며 데뷔 전 한 기자에게 들은 충격적인 막말을 고백해 모두를 경악하게 한다. 이에 MC와 다른 출연자들도 ‘지금까지 잊지 못한 인생 최악의 멘트’를 하나씩 고백하며 서로의 짠내나던 시절을 위로해 줬다는 후문이다. 

 

또한 10년간의 무명시절을 이겨낸 민병철이 조단역 시절 촬영장에서 버림받았던 에피소드와 원조 국민 첫사랑 명세빈이 파격적인 ‘삭발 머리’를 할 수밖에 없던 이유가 공개돼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마지막으로, 힘들었던 가정 형편에도 부모님이 열심히 돈을 모아 사주신 물건을 선배에게 빼앗겨 가져오지 못했다는 민우혁의 사연에 출연자들이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화려한 무대 뒤 서러움을 딛고 최고 전성기 누리는 배우들에게는 어떤 짠한 시절이 있을지, 물건에 담긴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엄정화와 김병철이 꼽은 ‘차정숙, 서인호의 가장 짠내나는 순간’을 공개, 드라마 과몰입 토론을 펼치던 중 “누나가 너무 예뻐 보일 때가 많았어!”라는 엄정화를 향한 김병철의 뜬금 고백에 이어 김병철이 서인호의 마음을 탈춤으로 표현하며 현장에 웃음이 가득했다는 후문이다. 

 

‘닥터 차정숙’의 주연배우 4인방 엄정화, 김병철, 명세빈, 민우혁과 함께하는 ‘짠당포’는 ‘뉴스특보’로 인해 오늘(20일 화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JTBC.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TAG •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