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AI 빈혈 진단 논문’ 란셋 커버 장식

posted Aug 24,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디프랜드가 세종병원·메디컬에이아이와 공동연구를 통해 심전도 빅데이터를 이용한 AI 분석을 통해 빈혈을 진단하는 데 성공하고, 이 연구를 담은 논문이 세계적 의학 학술지 ‘란셋 디지털 헬스(The Lancet Digital Health)’의 커버 스토리로 게재됐다고 24일 밝혔다. 

 

바디프랜드와 세종병원은 이번 인공지능 연구를 통해 7만 건 이상의 심전도 데이터와 나이, 성별 등의 데이터를 AI 기술로 분석해 높은 수준의 정확도로 빈혈의 진단과 수치까지 파악할 수 있음을 밝혀냈다.

 

바디프랜드-란셋 커버 장식.png

▲ 란셋 디지털 헬스 사이트(www.thelancet.com) 갈무리

 

채혈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데이터만으로 빈혈의 진단 및 헤모글로빈 수치의 변화를 알 수 있다는 뜻이다. 비대면 데이터 분석만으로 심전도로 알 수 있는 각종 심장 질환 외의 다른 질환까지 진단,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해당 인공지능을 개발한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인공지능 빅데이터 센터의 권준명 센터장(응급의학과 전문의)은 “생체신호 기반 인공지능 기술은 환자를 원격 모니터링 하는 핵심기술로 다양한 기기에 적용돼 한국이 언택트 진료를 통한 헬스케어 분야를 혁신의 선봉에 서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연구팀은 빈혈 외 중대한 심장 관련 질환 등 다른 질환에 대해서도 예측과 진단을 할 수 있는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빈혈은 혈액 속에서 산소를 전달하는 헤모글로빈이 부족하여 발생하는 질환으로, 전세계적으로 2억명이 넘는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 지금까지는 반드시 피를 뽑아야만 빈혈의 진단을 진단하고 구체적인 빈혈 수치를 알 수 있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