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킹’ 최종회, ‘쿡킹 오브 쿡킹’은 누구?

posted Dec 09,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역대 쿡킹들이 역대급 요리로 최후의 대결을 펼친다.

 

오늘(9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 최종회에는 윤은혜, 전진, 박정현, 김승수 4인의 최종 요리 대결이 방송된다.

 

기존 대결과 달리 단판 승부로 진행되는 왕중왕전의 주제는 ‘제육볶음’. 도전자들은 각각 기본에 충실한 한식부터 양식, 중식으로 변형한 메뉴를 준비해 와 왕중왕전다운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했다.

 

“제육볶음은 사 먹기만 해봤다”며 이번 주제에도 어려움을 토로한 박정현은 한국과 멕시코 퓨전 요리에 도전했다. 박정현은 퀘사디아와 나초, 칵테일 등 이국적인 메뉴와 시간 단축을 위한 양손 스킬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JTBC 쿡킹 - 김승수.png

▲ 쿡킹 김승수(사진=JTBC)

 

‘전진반점’에 이어 한층 업그레이드된 중식 ‘충재루’로 돌아온 전진도 재치있는 컨셉과 월등히 늘어난 요리실력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긴장되는 환경 속에 도전자들의 실수도 이어졌다. “쿡킹이 모인 파티인만큼 그에 걸맞은 음식을 선보이겠다”며 각오를 밝힌 윤은혜는 피자 메뉴를 준비해 도전에 나섰다. 하지만 요리용 주사기를 이용해 피자 도우에 잼을 넣는 첫 조리 과정부터 난관에 봉착했고, 고기 훈연 중 고기가 타버리는 실수에 “여기만 오면 왜 이러는지”라며 고난 속에 요리를 진행했다.

 

볏짚을 활용해 만든 제육볶음 한상차림을 준비한 김승수도 시간이 절반 가까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제육볶음을 시작하지 못해 지켜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라며 짚불까지 피워 승부수를 띄운 김승수는 무사히 요리를 마칠 수 있을지 모두의 관심이 모아졌다.

 

이미 검증된 요리 실력으로 역대급의 요리 대결을 펼친 윤은혜, 전진, 박정현, 김승수 중 왕중왕은 누가 될지, 그 주인공은 오늘 밤 9시에 공개된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TAG •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