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마켓 “재태크 목적으로 중고거래 플랫폼 이용”

posted Apr 14,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고거래 이용자 상당수가 재태크 목적으로 꾸준히 중고거래 플랫폼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헬로마켓이 중고거래 이용자 2,03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69.7%가 재태크·추가 수입 목적으로 중고거래를 한 적이 있다'라고 답했다. 

 

또한, '재태크·추가 수입 목적으로 주기적으로 중고거래를 하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이 넘는 50.7%가 '그렇다'라고 긍정적으로 밝혔다. 

 

재태크·추가 수입 목적 중고거래 총 이용 횟수를 묻는 질문에는 '10회 이상'이 29.8%로 가장 많았다. '없다'가 26.7%로 2위, '1회 이상~3회 미만'이 22.2%로 뒤를 이었다. ‘재태크·추가 수입 목적의 중고거래 주기’엔 40%가 '처분 가능한 물건이 있을 때마다'라고 답했다. 재태크 목적의 중고거래 경험이 있는 사용자 상당수는 상시적으로 중고거래를 이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중고거래 경험 만족도에서도 나타난다. '재태크·추가 수입 목적으로 한 중고거래 경험에 만족하는지'엔 57.4%가 '만족한다'라고 답했다. 반면 '불만족한다'라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5.1%에 불과했다.

 

높은 만족도는 지속적인 중고거래 이용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향후에도 재태크·추가 수입 목적으로 꾸준히 중고거래를 이용할 계획인지'엔 60.2%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반면 '그렇지 않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11.5%에 그쳤다.

 

‘중고거래 1회로 얻은 최대 수익’을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30.2%가 '1만 원 이하'라고 답했다. ‘1만 원 이상~3만 원 이하’가 27.8%, ‘10만 원 이상’이 18.3%로 뒤를 이었다. 

 

헬로마켓-중고거래 설문조사.png

 

 

반면, 신상품을 사서 일정 기간 보유 후 가격이 상승한 제품을 다시 파는, 소위 '리셀'은 응답자 79%가 '경험이 없다'라고 답해 아직은 상대적으로 소수가 참여하는 중고거래 형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국 헬로마켓 대표는 "요즘 재태크 열풍이 불면서 필요 없는 물건을 팔아 추가 수입을 올릴 수 있는 중고거래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라며 “헬로마켓은 100% 비대면 거래와 사기 걱정 없는 안전거래를 보장하고 있어 재태크 목적 중고거래 사용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