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카더가든, “지하철 청소…내일 아무도 안탔으면”

posted Feb 2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6일(금) 공개되는 스튜디오 룰루랄라 ‘워크맨’에서 가수 비비가 ‘제철 알바’로 지하철 청소에 나선다. 이날 가수 카더가든이 게스트로 등장해 비비와 함께 청소 알바에 도전한다.

 

두 사람은 지난 2018년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만나 각각 최종 1, 2위를 차지하며 두터운 친분을 쌓아온 사이. 비비는 카더가든을 보자 마자 “그냥 두고가요, 저 오빠 쓸모 없어요.” 라며 ‘디스’를 시작했다. 이에 카더가든도 “장성규씨는 없고 네가 여기 왜 있냐?” 라고 응수하며 ‘찐남매 케미’를 보였다. 

 

jtbc-비비.카더가든.png

 

 

이날 영상에서 두 사람은 안전모에 절연 장갑, 조끼 등 안전장비를 풀세트로 장착하고 2만 5천볼트의 전기가 흐르는 철도로 향한다. 전기를 단전시킨 후 열차의 외벽청소부터 내부 바닥 및 의자, 손잡이 청소, 소독까지 지하철의 모든 구석 구석을 청소한다. 귀에 못이 박히도록(?) 폭풍 미션을 주는 사수의 ‘빡센’ 지휘아래 체력과 영혼을 모두 탈탈 털렸다는 후문.

 

청소가 끝난 후 비비와 카더가든은 “내일 아무도 안탔으면 좋겠다. 누가 내일 이걸 타는 꼴을 못 보겠다” 라며 깨끗이 청소한 열차에 대한 애정과 집착(?)을 드러내기도 했다. 

 

비비와 카더가든이 함께한 ‘워크맨’ 지하철 알바 편은 26일(금) 오후 6시 유튜브 ‘워크맨’ 공식채널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TAG •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