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미국 대선의 중요한 이유는?’

posted Jan 21,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JTBC 차이나는 클라스_하상응 교수.png

 

 

미국 46대 대선을 둘러싼 흥미로운 이야기가 공개된다.

 

21일(목)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서강대학교 정치외교학과 하상응 교수가 미국 대선에 대해 이야기 한다. 

 

미국의 제46대 대통령 조 바이든의 임기가 시작됐다. 제46대 미국 대통령 선거는 세계 패권을 움직이는 나라답게 선거과정부터 결과까지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에 하상응 교수가 그 결과를 분석하며 우리가 미국 대선을 꼭 알아야 하는 이유를 전한다.

 

6개월 만에 '차이나는 클라스'에 조우한 하상응 교수는 미국의 제46대 대선의 흥미로운 기록들을 소개하며 강의의 포문을 열었다. 이번 대선에서는 역대 최다 득표의 승리자와 패배자가 나왔으며, 19세기 이래로 한 번도 없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불복선언과 역사상 최고령 대통령이 탄생했다. 하상응 교수는 “이런 점들이 미국인의 민심을 의미하며 바이든 행정부가 직면하게 될 문제까지 시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상응 교수는 이번 미 대선에 대해 ‘분열과 결집‘이 만들어 낸 결과라고 해석했다. 2020년 출구조사에 따르면, 2016년 대선보다 각 당의 후보를 지지하는 지지자들이 약 6%P씩 증가했다. 하상응 교수는 쏠림현상 속에서도 미국인의 민심이자 두 후보의 승패를 결정지은 ‘스윙 스테이트’에 주목했다. 

 

이어 하상응 교수는 “공화당의 텃밭이었던 조지아와 애리조나 주에서도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이는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미국의 인구변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조지아의 경우 아시아계 인구가 급증하면서 한국계 미국인의 표심도 이번 대선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사실이 학생들을 놀라게 했다.

 

하상응 교수가 들려주는 ‘바이든 vs 트럼프’ 미국 대선 분석의 모든 것은 1월 21일(목)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