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끝나면 가장 하고픈 일! “일상으로 돌아가기”

posted Dec 14,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코로나19가 종식되고 나서 직장인들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일까?

 

비대면 출퇴근 관리 서비스 알밤 운영사인 뉴플로이는 12월 3일부터 7일까지 남녀 직장인 730명이 참여한 설문조사에서 '마스크 없이 외출하기'를 가장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에 따르면 가장 하고 싶은 일 1위부터 3위까지는 성별과 연령의 구분 없이 동일한 결과가 나왔다. 1위 △마스크 없이 외출하기(66.2%), 2위 △해외여행 가기(48.1%), 3위 △영화/연극/공연 보러 가기(36.6%) 순이었다. 

 

전 국민이 1년여 가까이 마스크 쓰기를 생활화 하느라 피로가 누적되고,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평소 손쉽게 즐기던 여행과 문화생활을 할 수 없어 답답함을 느꼈던 것으로 풀이 된다. 

 

다음으로 20대~40대 직장인들은 △벚꽃축제/불꽃축제 등 지역 축제 참가하기를, 50대 이상 직장인들은 △동호회/커뮤니티 모임 등 참석하기를 코로나19가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일 4위로 꼽았다.

 

이 외에도 직장인들은 △줌바/헬스장/수영장 등록해 운동하기(18.5%) △야구장/축구장 등 스포츠 게임 직관하기(13.7%) 등을 꼽았다. 

 

뉴플로이-코로나19설문.png

 

아울러, 직장인들이 체감한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부정적 변화로는 △마스크로 인해 숨쉬기가 답답하고 피부 트러블이 생겼다(54.0%) △여행과 외출을 마음대로 하지 못해 답답하다(59.9%) △근무시간 감소 또는 근무지 폐쇄 등으로 생계가 불안해짐(37.8%) △우울감과 무기력증 등 코로나 블루를 겪음(23.8%)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 체중이 증가함(22.1%) △사소한 일에도 화 또는 짜증이 나는 코로나 레드를 경험(18.2%) 등이 있었다.

 

반대로 △마스크 덕분에 감기 등 유행성 질병에 걸리지 않았다(42.7%)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로 인해 불필요한 회식/모임을 하지 않아도 됨(31.1%) △건강의 소중함을 깨닫아 운동/영양제 복용 등 자기관리에 더 신경 쓰게 됨(19.0%)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 가족과 함께할 시간이 늘어남(18.4%) 등은 코로나19 덕에 생긴 긍정적인 변화라고 답했다.

 

그렇다면 언제쯤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소식이 잇따르곤 있지만 직장인 상당수는 내년 연말 이후에나 코로나19가 종식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가 끝날 시기를 예측하게 한 질문에 ‘내년 하반기가 돼야 끝날 것 같다’는 의견이 40.3%, ‘내 후년은 돼야 코로나19가 끝날 것 같다’는 의견도 35.9%에 달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