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x_Tibero.png


티맥스데이터(대표이사 이희상)는 자사의 DBMS 솔루션 ‘티베로(Tibero)’가 공공기관의 핵심업무에 속속들이 도입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티맥스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의 2018년 범정부정보자원통합구축 사업을 통해 행정안전부의 전자정부인증 및 재난관리, 소방장비, 재난정보공동이용 등 약 58억 원에 달하는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티맥스는 인사혁신처의 공직자윤리정보시스템, 보건복지부 보건의료행정처분시스템, 통일부 북한인권종합정보시스템 등 대규모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했고, 그 외의 환경부, 고용노동부, 대검찰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소방청, 문화재청, 국립전파연구원 등 국내 공공기관의 주요 시스템에도 티베로를 공급하는 성과를 보였다.


이에 앞서 티베로는 2017년까지 진행된 경찰청의 노후 주전산기 교체 사업에 공급되기도 했다. 이 사업은 경찰청의 데이터베이스 표준화를 통해 통합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존의 외산 DBMS를 티베로로 전환했다.


이처럼 공공기관의 국산 SW 도입은 일반 기업이 국산 제품에 대한 도입을 결정하는데 기여하는 등 외산 제품에 대한 수입대체 효과는 물론 국내 SW 업계가 자생적 경쟁력을 길러내는 토양을 마련하고 있다.


티맥스데이터 이희상 대표이사는 “공공 시장에서 티베로의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공시장뿐만 아니라 민간 기업과 타 분야에서도 티베로의 전방위적 도입 행보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