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_인공지능 홈서비스로봇 토키.jpg


한컴로보틱스가 인공지능 홈서비스 로봇 ‘토키(Toki)’를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가정용 개인 로봇 시장 공략에 나선다.


‘토키(www.hancom-toki.com)’는 7인치 LCD 터치스크린을 통해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고, 이마에는 카메라가 장착되어있어 바깥에 있는 부모와 영상통화는 물론, 부모가 원격조정을 통해 집안 상황도 살필 수 있다. 부모가 아이들에게 실시간 음성 메시지를 전달할 육아 지원 기능들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양팔을 이용해 춤을 출 수 있어 휴머노이드적인 특징 등을 갖추고 있다.


또한, 인공지능 기능들을 활용한 상호교감 기능도 대거 탑재 했다. 안면 인식으로 가족 구성원을 구분할 수 있고, 날씨와 상황에 맞춰 스스로 주제를 선택해 시키지 않아도 먼저 대화를 걸 수 있다. 퀴즈를 낼 수도 있고, 궁금한 내용을 물어보면 검색을 통해 바로 답을 찾아준다.


외국어와 SW 교육 기능도 갖췄다. 한국어와 영어를 인식하는 ‘토키‘는 초등 어학 학습에 특화된 교육 콘텐츠를 탑재해, ’토키‘와 자연스러운 대화를 주고받으면서 영어 문법 및 발음 교정을 받을 수 있다. 예들 들어, 어린이가 “I am boy”라고 말하면, ‘토키’가 “Can you say, I am a boy”라고 교정을 해준다.

기본 탑재 콘텐츠인 초등 ‘리더스’ 100권을 다양한 표정과 동작을 가미해 읽어줌으로써 학생들의 집중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으며, 교육 현장에서 원하는 특정 학습 콘텐츠 적용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로봇의 움직임과 대화를 스크래치 코딩으로 제어할 수 있어, SW코딩 교구로도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한컴로보틱스는 전시 안내로봇 ‘큐아이‘를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나주박물관에 납품한바 있으며, 올해도 본 사업에 참여하여 국립중앙도서관과 국립제주박물관, 제주국제공항 등에도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한컴로보틱스 관계자는 “토키는 출시 전부터 지속적인 구입 문의와 사전 판매 계약체결 등 시장에서 이미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홈서비스 로봇의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특화된 기능을 강화해 로봇의 대중화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로봇연맹의 2016년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가정용 로봇 판매대수는 2014년 340만대, 2015년 370만대에서 2019년 3,080만대까지 늘어난다고 전망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