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스코프(CommScope)의 자회사인 루커스 네트웍스는 15일 초고밀도 클라이언트 환경에 사용되는 R750 실내용 802.11ax Wi-Fi가 Wi-Fi 얼라이언스(Alliance)의 ‘Wi-Fi 6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증은 경기장, 호텔, 컨벤션센터, 학교 등 초고밀도 클라이언트 환경에서 R750의 적용 가능성을 검증받았다는 의미를 지닌다.


‘Wi-Fi 6인증(Wi-Fi CERTIFIED 6)’은 Wi-Fi 5에 비해 클라이언트 장치의 처리 속도를 4배 가까이 높였을 뿐만 아니라, 네트워크 용량을 최적화함으로써 혼잡한 환경에서도 성능은 개선하고 배터리 수명은 연장시켜준다. 또한 다수의 장치가 최대 성능을 동시에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도 최신 세대의 Wi-Fi 보안 솔루션인 Wi-Fi CERTIFIED WPA3를 지원할 수 있도록 보장함으로써 고급 보안 성능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루커스-R750.png


Ruckus R750은 듀얼밴드 동시 지원 Wi-Fi 6 AP로써 공간 스트림 8개(5GHz에서 4x4:4, 2.4GHz에서 4x4:4)와 총 처리량 3.5Gbps, 그리고 내장된 저전력 블루투스(BLE) 및 Zigbee 같은 이기종 무선 기술까지 지원해 보다 촘촘하고 활용도 높은 무선 네트워킹 환경을 구현할 수 있게 해준다.


콤스코프(CommScope)의 최고 기술 책임자인 모건 커크(Morgan Kurk)는 “오랜 기간 ‘Wi-Fi 우선 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루커스의 R750 AP는 ‘Wi-Fi 6인증’을 받은 최초의 AP 중 하나다”며 “R750은 이기종 클라이언트 환경에서 고밀도 연결을 지원하도록 설계됐으며, '기가비트' Wi-Fi와 '멀티 기가비트' Wi-Fi의 성능 격차를 해소한다. 이러한 능력은 오늘날 경기장, 호텔, 학교 등 까다로운 환경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고 강조했다.


‘Wi-Fi 6인증’은 까다로운 기능 요구조건들이 추가됨으로 인해 4K 동영상 스트리밍이나 AR/VR 애플리케이션 같이 최고 성능을 요구하는 장치부터 낮은 전력과 낮은 지연시간을 요구하는 IoT 센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클라이언트 장치를 최고의 품질과 효율성으로 연결할 수 있게 되었다. 여기에는 업링크/다운링크 직교 주파수 분할 다중 접속(OFDMA), 다중 사용자 다중 입/출력(MU-MIMO), 송신 빔포밍, 1024 직교 진폭 변조 모드(1024-QAM), 타겟 웨이크 타임(TWT) 기능 등이 포함된다.


퀄컴의 무선 인프라스트럭처 및 네트워킹 담당 닉 쿠차레스키(Nick Kucharewski) 부사장은 “퀄컴은 콤스코프와 같은 업계 주요 기업들과 함께 Wi-Fi 6의 잠재력을 최대한 이끌어내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퀄컴 Networking Pro 1200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된 루커스 R750의 이번 인증은 네트워크 연결과 강력한 컴퓨팅, 그리고 가장 까다로운 인프라 환경을 위해 설계된 아키텍처가 완벽히 어우러지는 모습을 보여준 결과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