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코리아가 10일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10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2개 플랫폼과 노트북 혁신 프로그램인 ‘아테나 프로젝트’, 최상위 데스크톱용 CPU 등 차기 라인업을 공개했다.


인텔-10세대 코어 프로세서.권명숙.jpg


권명숙 인텔코리아 사장은 “PC 플랫폼을 구성하고 있는 다양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공급사는 물론, 완제품을 만드는 제조사까지 포함하는 생태계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PC 사용경험을 혁신하고, 새로운 폼팩터를 만들어내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행사에서 공개된 새로운 제품들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잭 후앙(Jack Huang) 인텔 APJ 필드 세일즈 매니저는 10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플랫폼인 아이스레이크(Ice Lake)와 코멧레이크(Comet Lake)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다.


인텔-10세대 코어 프로세서.잭 후앙.jpg


‘아이스레이크’는 인텔의 10나노 공정 기반의 프로세서로 엔터테인먼트 경험 그리고 AI 기술을 제공한다. 최신 인텔 아이리스 플러스 그래픽을 탑재해 1080p 게이밍은 물론, 4K HDR 비디오 스트리밍에서부터 고해상도 사진 프로세싱과 4K 비디오 편집을 지원한다.

아이스레이크는 최대 4 코어 12 쓰레드로 구성된 프로세서로 인텔 와이파이 6 (Gig+)와 최대 4개 포트까지 지원하는 썬더볼트 3를 통해 최상의 연결성도 제공한다. 단일 코어 기준 최대 터보 주파수는 4.1 GHz이다.

또한, 소비자들이 더 스마트하게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AI 기술도 적용됐다. 인텔 딥 러닝 부스트(Intel Deep Learning Boost) 기반의 최대 1테라플롭(teraflop) GPU 엔진 컴퓨팅으로 비디오 편집 및 분석, 실시간 비디오 해상도 업스케일링 등 지속적이고 높은 대역폭의 추론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한다. 인텔 딥 러닝 부스트는 이번에 공개된 모든 아이스레이크 프로세서에 적용된다. 아울러, 인텔 가우시안 및 뉴럴 가속기(Gaussian & Neural Accelerator, GNA)를 기반으로 백그라운드 워크로드를 초저전력 상태에서 구동해 배터리 수명을 최대화한다.


14나노 공정 기반 프로세서를 최적화한 ‘코멧레이크’는 최대 6코어, 12 쓰레드, 그리고 단일 코어 기준 4.9 GHz의 터보 주파수를 지원한다. 인텔 와이파이 6 (Gig+)와 썬더볼트 3 포트도 지원한다.

코멧레이크는 오피스365(Office 365)에서 이전 세대보다 최대 16%의 전반적인 성능 향상 및 40% 이상의 생산성 및 멀티태스킹 성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인텔-10세대 코어 프로세서.이주석.jpg


이어서 이주석 인텔 코리아 전무는 최신 인텔 제온과 인텔 코어 X-시리즈 프로세서를 선보였다. 이번에 공개된 인텔 제온 W-2200 프로세서는 전문 크리에이터를 위해 제작된 프로세서로 4K 비디오 편집, 3D 렌더링 및 게임 개발 등에 최적화된 플랫폼이다. 인텔 코어 X-시리즈는 프리랜서 및 마니아용 18코어 제품군이다.


아울러, 인텔은 10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레노버, HP, 에이수스, 에이서, MSI 등의 노트북 및 투인원 제품들과 와이파이6를 지원하는 넷기어와 티피링크의 라우터 신제품 그리고 아테나 프로젝트(새로운 노트북 사용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인텔, 벤더, 제조사가 참여하는 혁신 프로그램)로 인증받은 노트북인 레노버의 요가 C940 제품 등을 함께 선보였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