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MDS(대표 장명섭)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의 한국문화정보원(원장 이현웅)에서 추진하는 지능형 문화정보 큐레이팅봇 구축사업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한컴MDS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성장동력인 지능형 로봇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에 로봇사업실을 신설하고 지능형 로봇 전문기업 ‘한컴로보틱스(구. 코어벨)’을 인수하며 본격적으로 로봇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한컴MDS가 수주한 지능형 문화정보 큐레이팅봇 구축사업은 ICT 신기술을 공공부문에 선도적으로 도입해 사회현안을 해결하고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과기정통부 ‘ICT 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전문기관:한국정보화진흥원)’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프로젝트이다. IoT, 클라우드, 챗봇, 로보틱스 등 최신 기술에 인공지능(AI) 요소 기술이 적용된 안내 로봇을 박물관, 미술관 등 전시 및 관광 공간에 보급함으로써 국내외 관람객의 만족도를 높이는 데 목적이 있다.
 

한컴MDS 지능형 큐레이팅 로봇 서비스 개념도.jpg


지능형 큐레이팅 로봇에는 한컴MDS가 인수한 한컴로보틱스의 자율주행 로봇 제어 기술, 한컴그룹의 계열사인 한컴인터프리의 음성인식 기술과 고품질의 다국어 통/번역 기술, 아이브릭스의 차별화된 자연어 처리기술 등이 적용된다. 따라서 기존 문화 지식정보와 연계된 인공지능 기반의 자동응대 시스템을 구축하고 외국인들에게 다국어 안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지능형 큐레이팅 로봇은 한컴MDS가 자체 개발한 SW 플랫폼을 기반으로 구축된다. IoT 국제 규격(LwM2M)을 준수하는 IoT 디바이스 관리 플랫폼(NeoIDM)을 기반으로 로봇 관제를 위한 통합 로봇서비스 플랫폼(RSSP, Robot AI Service Server Platform)이 구축되므로 관리가 편리하고 해외 수출도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한컴MDS 우준석 부사장은 “자체 개발한 SW 플랫폼 기반의 기술력과 전시 안내 로봇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큐레이팅(문화), 인공지능(SW), 로봇(HW)이 결합되는 국내 최초의 융복합 서비스 모델을 성공시키기 위해 전사의 역량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