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민(www.garmin.kr)은 GPS가 장착된 자전거용 컴퓨터인 엣지 시리즈의 엔트리 버전인 '엣지 130’과 안전한 주행을 도모할 수 있는 후방 레이더 ‘바리아 RTL 510’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가민 사이클링 컴퓨터_엣지 130.jpg

‘엣지 130’은 사이클링 입문자를 위한 GPS 컴퓨터로, 컴팩트한 사이즈와 가벼운 무게, 5개의 버튼을 활용한 직관적인 조작 등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주간 태양광에서도 가독성이 뛰어난 1.8인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으며, 최대 15시간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지원한다.


기존에 출시된 가민의 입문자용 엔트리 제품인 ‘엣지 25’ 대비 사이클링 컴퓨터로서의 성능이 대폭 강화됐다. GPS, GLONASS 및 갈릴레오 등 3가지 위성 신호와 내장된 바로미터를 활용해 보다 정확한 주행경로 및 운동 데이터를 제공하기 때문에 사이클 애호가들은 자신이 주행한 거리, 속도 및 고도 등을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다.


‘가민 커넥트(Garmin Connect)’의 코스 생성 기능을 통해 라이딩 이전에 주행 코스를 계획하고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트렌드라인(Trendline)’ 기능을 활용하면 라이더들에게 인기가 높은 다양한 온-오프로드 코스를 추천받아 즐길 수 있다. 또한 파워미터와 연동할 경우 주행 중 운동량을 측정하면서 체계적인 훈련을 할 수 있으며, 스트라바 라이브 세그먼트를 활용하면 실시간으로 특정 구간에서의 주행 실력을 동료 라이더들과 비교 측정하면서 경쟁을 즐길 수도 있다.


안전하고 편리한 사이클링을 즐기기 위한 편의기능도 다양하게 제공된다. 주행 중 수신한 문자메시지를 ‘엣지 130’ 화면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실시간 기상 정보 및 경고 기능을 통해 안전한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바리아 RTL 510’ 후방 레이더, 스마트 전조등 ‘바리아 UT 800’ 등 바리아 제품군과 연동이 가능하며, 블루투스 및 ANT+ 연결을 통해 자전거 핸들에서 손을 떼지 않고도 리모트 컨트롤을 통해 ‘엣지 130’을 조작할 수 있다. 비상상황 발생 시를 대비해 자동으로 자신의 위치를 주변 지인들에게 알리거나 현재 라이딩 위치를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가민 후방 레이더_바리아 RTL 510.jpg


‘바리아 RTL 510’은 가민의 최신 후방 레이더 제품군으로, 디자인을 세련되게 개선했으며 안전 기능이 한층 더 강화됐다. 특히 후방 차량 탐지 능력과 배터리 성능이 대폭 업그레이드됐다.


가민의 모든 엣지 시리즈와 연동되는 ‘바리아 RTL 510’은 후방에서 차량이 접근 시 엣지 화면 상에 경고 문구를 경고음과 함께 전달한다. 최대 153 야드(약 140 미터) 후방까지 탐지할 수 있다. 한편, ‘바리아 RTL 510’의 후미등은 주간에도 최대 1마일 (약 1.6 km)까지 220도 각도로 비춰지기 때문에 후방 운전자들이 쉽게 라이더들을 인식할 수 있어 뛰어난 예방적 안전 기능을 갖추고 있다. 주간 플래시 모드에서는 최대 15시간, 야간 플래시 모드에서는 최대 6시간 사용 가능하다.


가민의 글로벌 컨수머 제품군 세일즈 담당 부사장인 댄 바텔은 “가민은 사이클링 애호가들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라며 “새롭게 출시된 바리아 RTL 510 후방 레이더가 대표적인 예로, 이제 라이더들은 낮은 물론 야간에도 헬멧 뒤에도 눈이 있는 것과 같은 안전함을 누릴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