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라이트_.png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지사장 박대성)는 4월 9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방송 장비 전시회인 ‘NAB 2018’에서 ‘라임라이트 비디오 플랫폼 및 비디오 전송 서비스’에 대한 향상된 기능과 함께, 1초 미만의 대기시간을 구현한 WebRTC(Web Real-time Communication) 기술 기반의 새로운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라임라이트의 새로운 WebRTC 기반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은 추가 플러그인을 사용하지 않고도 표준 웹 브라우저에서 지원되는 확장 가능한 개방형 기술을 기반으로 1초 미만의 대기시간을 구현하며, 전세계 어디서나 어떤 지역으로도 비디오를 스트리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라임라이트 오케스트레이트 플랫폼(Limelight Orchestrate Platform)’에 WebRTC 스트리밍 기술이 통합됨으로써, 컨텐츠 배포자들은 짧은 대기시간을 요구하는 스포츠 방송, 겜블링, 게임, 실시간 경매와 같은 라이브 비디오 스트리밍 워크플로우를 손쉽게 구현할 수 있다.


‘라임라이트의 비디오 전송 서비스’(Video Delivery Services)는 라임라이트의 글로벌 사설 파이버 백본 CDN을 통해 라이브 및 VOD 미디어 관리, 패키징, 방송 품질의 비디오 전송을 거의 모든 스크린에 전송할 수 있도록 해준다.


라임라이트의 비디오 전송 서비스는 ▲ 운영, HTML 플레이어 커스터마이제이션, 미디어 관리를 간편화 시켜주는 강력한 사용자 인터페이스 ▲ 실시간 비디오를 스트리밍 및 실시간 레코딩을 위한 ‘라이브 투 VOD 레코딩’ ▲ 표준 HLS 및 MPEG-DASH 비디오 스트리밍 형식의 대기시간을 3 초대로 줄이는 ‘라임라이트 비디오 가속화(Limelight Video Acceleration)’ ▲ 콘텐츠를 암호화 및 인코딩을 위한 ‘멀티-DRM 온더플라이(Multi-DRM on the Fly)’ 등을 제공한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의 제품 관리 총괄 수석 디렉터인 스티브 밀러-존스(Steve Miller-Jones)는 “라임라이트는 고객들이 가장 큰 규모의 라이브 이벤트 및 VOD 이벤트를 방송급의 높은 품질로 모든 장치에 전송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라며 “WebRTC 기반의 저-지연(low-latency) 라이브 스트리밍은 플러그인을 추가하지 않고도, 1 초 미만의 대기시간을 구현하면서, 업계 최초로 모든 주요 브라우저에서 기본적으로 지원되는 글로벌 라이브 비디오를 원활히 전송할 수 있게 해준다”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