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큐 빔프로젝터 W1700 시연회-1.jpg



벤큐 코리아가 4K HDR를 지원하는 빔프로젝터를 선보이며 관련 시장 공략에 나선다.


18일 벤큐 코리아(www.BenQ.co.kr)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구로 호텔에서 가정용 빔프로젝터 W1700의 출시를 앞두고 미디어·협력사·블로거를 대상으로 시연회를 개최했다.


벤큐코리아의 소윤석 지사장은 “W1700은 한 걸음 앞선 벤큐의 디지털 시네마 기술을 4K UHD 영역으로 확장됨을 의미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제 누구나 쉽게 집에서 극장과 같은 웅장한 화면을 4K UHD 해상도로 즐길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벤큐 빔프로젝터 W1700 시연회-3.jpg


벤큐의 W1700은 0.47인치의 싱글 DMD 칩셋과 향상된 XPR 기술을 사용해 기존의 4K UHD 프로젝터보다 작고 슬림한 디자인을 채택했다. 4K 해상도에 최적화 된 광학 시스템으로 색수차를 최소화 해 선명한 영상을 구현한다. 또한 HDR(HDR10)을 지원해 영상의 밝기와 명암비를 실제와 같은 수준으로 재현하며, 3D 기능을 갖춰 다양한 형식의 3D 콘텐츠 재생이 가능하다.


W1700은 듀얼 RGB 컬러휠과 독자적인 시네마틱 컬러(CinematicColor) 기술을 지원해 보다 정확하고 선명한 색상을 표현한다. 4.2kg의 가벼운 무게와 슬림한 디자인으로 설치 편의를 높였으며, 자동 수직 키스톤과 1.2배의 줌으로 공간적 제약을 줄였다.


이날 시연회에서 벤큐의 에릭슨 황 이사는 투사 방식의 디스플레이에서 뛰어난 HDR 화면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DR 콘텐츠를 프로젝션 방식에 최적화 되도록 해석해내는 컬러 매칭 기술과 이미지 사이즈, 스크린의 게인 값, 램프의 밝기 감소 등 다양한 조건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강조했다.


그는 “벤큐는 타사보다 오랜 시간, 보다 나은 HDR 화면을 프로젝터에서 구현하는 기술을 연구해왔으며, 오토 컬러 랜더링 기술과 HDR 영화 최적화 기술 등 독자적인 기술을 적용해 보다 자연스러운 HDR 화면을 구현한다.”고 밝혔다.


벤큐 빔프로젝터 W1700 시연회-2.jpg


벤큐의 W1700은 오는 2월 중순부터 국내 온, 오프라인 쇼핑몰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며, 출시 가격은 199만원이다. 동사의 고급 기종을 포함한 기존의 4K 프로젝터가 300만원에서 1000만원 대 이상의 가격대에 포진해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4K 프로젝터 진입 장벽을 낮추는 공격적인 가격 정책이다.


벤큐는 1월 19일부터 2주간 온라인 오픈마켓 11번가 단독으로 사전 예약 구매자들에게 179만원으로 할인된 가격에 제품을 판매하는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벤큐코리아 프로젝터 PM 조정환 팀장은 “W1700은 4K UHD 해상도의 뛰어난 화질이 주는 감동을 보다 많은 가정으로 전할 수 있도록 가격 접근성을 낮춘 제품”이라며, “W1700을 필두로 벤큐는 혁신적 기술을 갖춘 완성도 높은 제품을 시장에 선 보이며 4K HDR 시대의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